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이규빈이 직급 낮은 직원을 하대했다"…당사자가 한 말

  • 등록 2021-04-17 오후 7:05:27

    수정 2021-04-17 오후 7:05:2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하트시그널’ 출신 5급 공무원 이규빈이 사무관에게 했던 호칭 논란에 대해 당사자가 직접 해명 글을 올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규빈 사무관과 같이 일하는 직원 A 씨가 쓴 글이 올라왔다.

앞서 이규빈은 지난해 8월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에서 1년 차 5급 공무원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이규빈은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부하 직원에게 불만을 털어놨다. 이를 본 MC 장성규는 “이규빈이 웃으면서 불만을 말하니 앞에 그 선배는 당황하시잖아”라고 했다.

(사진=MBC ‘아무튼 출근’)
이에 이규빈은 “선배는 아니고 10살 많은 주무관(6~9급)”이라고 답했다.

그런데 방송 후 이규빈의 태도를 두고 ‘직원 하대 논란’이 불거져 나왔다. 그가 자기보다 직급이 낮은 직원을 하대한 게 아니냐는 것.

이같은 의혹에 대해 A씨는 “지인 제보를 받고 게시판을 보니 이규빈 사무관 언행이 어땠느니 등등 말이 많아 논란을 종결하고자 몇 가지 해명을 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규빈 사무관이 방송에게 제게 선배 아니라는 말을 했는데 보통 공직에서 선후배 개념은 같은 출신끼리만 의미가 있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고시 출신 간부들 중에서도 비고시 출신에게 후배라는 말을 쓰지 않고 직원이라는 용어를 쓰는 분들이 많다. 따라서 이규빈 사무관은 잘못된 말을 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또한 A씨는 “해당 영상에서 제가 마치 면박당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분들이 있는데 저는 그냥 뻘쭘한 이야기를 할 때 뒤통수를 만지는 습관이 있다”며 “사실 국조실(국무조정실) 자체가 수평적이라 사무관·주무관 간에 상하 관계처럼 일하지 않는다. 국조실 자체가 그런 분위기가 아닐뿐더러 무엇보다 이규빈 사무관은 평소 자신보다 직급이 낮은 직원을 하대하는 사람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간 기업 생활을 오래 하다 30살이 넘어 공무원 공부를 시작해 9급 공무원부터 시작했고 차근차근 체급을 올려 시험에 도전했다”며 “지난해 세종으로 넘어왔는데 세종에는 이규빈 사무관을 비롯한 고시 출신들이 주류고, 그들이 일하는 모습이 멋져 보여 저도 5급 공채까지 도전했다”고 했다.

끝으로 A씨는 “9급 공무원분들 중 저처럼 민간 기업에서 근무하다가 공직에 늦게 들어오는 등 여러 사정이 있는 분들이 많다. 여러분들께서 나중에 고시에 합격하더라도 그런 분들을 잘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엄밀히 말하면 저는 올해 사무관으로 재임용되는 상황이니 제가 (이규빈 사무관의)후배가 되겠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