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옷과 장화는 깨끗"…심상정, '수해복구 인증샷' 논란

  • 등록 2020-08-11 오전 9:00:28

    수정 2020-08-11 오전 9:00:28

(사진=심상정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수해복구 현장을 찾은 사진을 게재했다가 외려 여론의 뭇매를 맞자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해현장에서 복구 잡업을 돕는 사진을 올리면서 “오늘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심 대표는 “집안 가득한 토사를 퍼내고 또 퍼내며 가재도구를 끌어내고, 도랑 진흙 바닥에서 평생 간직해온 부모 형제들 사진도 찾아 드렸다”라며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다”라고 말했다.

또한 심 대표는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라며 ”저희가 준비해간 김밥과 정성껏 끓여주신 라면을 함께 나눠 먹으며 피해 주민과 마음을 나누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심상정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하지만 이같은 사진을 본 일부 네티진들은 “재해 현장에서 인증사진을 굳이 찍어야 했나”라며 ‘보여주기식’ 홍보용 사진이라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토사를 퍼내고 또 퍼냈는데 옷과 장화는 깨끗하다”, “국회의원 인증샷 금지법 발의하라. 보기 불편하다”, “깨끗한 차림에서 사진만 찍으려고 손만 얹은 거 티난다. 이번 폭우로 피해가 만만치 않은데..수해피해가 왜 큰지, 당시 지류천은 왜 공사를 못하게 했는지 등을 고민하고 대책을 찾아야 하는 게 우선이다”, “누가 봐도 일하는 게 아니라 훼방 중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을 의식한 듯 심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렸던 사진 5장을 이틀이 지난 9일 오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심 대표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 수어 통역이 공식적으로 지원된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지만, 수해현장 사진 논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심 대표는 “한걸음 또 한걸음 정의당이 국회를 바꾸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간다”며 “장애인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비장애인과 어울려 사는 사회는 아직 멀었다. 국회의 변화를 위한 정의당 의원들의 노력은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