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홍준표 "野, 라임·옵티머스 특검 못 받아내면 문 닫아야"

  • 등록 2020-10-21 오전 9:01:31

    수정 2020-10-21 오전 9:01:31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여야가 라임·옵티머스 사태 특검 도입을 두고 공방을 벌이는 것과 관련해 “야당은 특검을 받아내지 못한다면 문을 닫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은 드루킹 특검때와는 다른 좋은 호기”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당의 방탄 국정감사와 야당의 맹탕 국정감사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 마당”이라면서 “라임·옵티머스 특검까지 관철 시키지 못하면 야당은 2중대 정당이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국민의 분노를 대신해야 제대로 된 야당 대접을 받는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과거 드루킹 특검을 언급하며 야당을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초기 그 서슬 시퍼렀던 시절에도 김성태 원내대표는 노숙단식투쟁으로 드루킹 특검을 관철한 바 있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그후 특검 조사결과 윗선이 연루 되었다는 강한 의혹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황교안·나경원 체제는 드루킹 상선특검을 추진하지 않고 그대로 뭉갰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바람에 정국주도권을 잃고 끌려 다니다가 장외투쟁 시늉만 하고 꺼꾸로 패스트 트랙 사건으로 전·현직 의원 24명을 법정에 세웠다. 종국에 가서는 막천으로 총선에 참패 했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당력을 총동원 하여 당 지도부가 전면에 나서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반드시 관철해 달라. 그 사건은 문정권 몰락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한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후 라임·옵티머스 특검 실시, 공수처 발족, 청와대 특별감찰관, 북한인권재단 이사·특별대사 임명 등을 동시에 추진하자고 공식 제안했다.

다만 “독소조항이 있다”며 ‘공수처의 수사권과 기소권 분리’, ‘판·검사 직권남용 수사 조항 폐지’, ‘검·경 수사시 공수처 통보 폐지’ 등의 개정을 주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