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22]LG디스플레이, 10년 축적한 OLED 기술 독일서 선보인다

현존 최대 97인치 OLED TV 패널 전시
기술력 집결체인 'EX 테크놀로지'도 선봬
  • 등록 2022-09-01 오전 10:00:00

    수정 2022-09-01 오후 1:50:30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2에 참가해 OLED TV 패널 풀 라인업을 선보이며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고 1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2~6일(현지시간) IFA 2022가 열리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화질을 혁신한 ‘EX 테크놀로지’ 기술을 적용한 OLED TV 패널 풀 라인업을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SID 2022’ 전시회에 공개된 ‘97인치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특히 현존 최대 크기인 97인치 OLED TV 패널은 초대형 화면이 구현하는 압도적 몰입감으로 영화관과 같은 시각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77인치 8K·65인치·42인치 OLED TV 패널도 선보인다.

10년 OLED 기술력을 결집한 ‘EX 테크놀로지’의 기술 우수성도 강조한다. EX테크놀로지는 중(重)수소 기술과 개인화 알고리즘을 적용한 LG디스플레이 고유 기술이다.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발광 소자 속 수소 원소를 보다 강력하고 안정된 구조의 ‘중수소’로 바꿔 효율을 높이고, 머신러닝 기반 개인화 알고리즘을 통해 유기발광 소자를 제어해 영상 디테일과 색 표현을 정교히 했다.

또 LG디스플레이는 2013년 세계 최초의 55인치 풀HD급 OLED TV 패널을 양산한 이후 지난 10년간 롤러블, 월페이퍼, 8K, 투명 OLED 등을 상용화해 온 성과와 기술 리더십도 소개할 예정이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대형 사업부장(부사장)은 “끊임없는 화질 혁신과 차별적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라인업으로 프리미엄 TV 시장 내 OLED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SID 2022’ 전시회에 공개된 ‘97인치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