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름엔 역시 '시스루·망사'..휴가지 리조트 패션 주목

엔데믹 기대감 여행 심리 폭발 리조트룩 인기
아르마니·셀린느 일상·휴가 경계 모호한 컬렉션 내놔
  • 등록 2022-05-26 오전 9:35:09

    수정 2022-05-26 오전 9:35:09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은 엔데믹에 여행 심리가 폭발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늘며 휴가지에서 입을 법한 리조트룩이 인기를 얻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엠포리오 아르마니, 셀린느, 스텔라 매카트니, 끌로에 등 해외 유명 브랜드들은 여름 휴가의 로망을 담은 다양한 리조트룩을 선보이고 있다. 시원하고 가볍지만 스타일까지 놓치지 않은 게 특징이다.

한 벌로 완성하는 스타일 ‘롱 원피스’

▲왼쪽부터 엠포리오 아르마니, 끌로에, 셀린느의 롱 원피스.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가장 간편하면서도 통일감 있게 차려 입은 느낌을 주는 대표적 아이템은 원피스다. 화려한 소재와 패턴의 롱드레스들이 눈길을 끄는데 발랄한 느낌의 미니원피스와는 달리 옷감이 발목까지 흘러내리는 긴 기장의 원피스는 그 자체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는 걸음마다 반짝거리는 슬립 드레스를 선보였다. 하늘거리는 원단에 반짝이는 스팽글과 빨간 구슬을 수 놓았다. 한쪽 가슴에 달린 코사지와 구슬 색상에 맞춘 팔찌가 화려함을 더하지만 허리춤 양쪽엔 주머니가 있어 캐주얼하고 자유로운 느낌을 준다.

리치몬트 그룹이 보유한 럭셔리 브랜드 끌로에(Chloe)는 강렬한 색감의 비늘 모양 패턴을 이어 붙인 니트 원피스를 내놓았다. 빨강, 노랑, 초록, 파랑, 보라 등 총천연색이 무작위로 펼쳐져 액세서리를 전혀 착용하지 않았지만 부족함이 없다. 어깨 라인을 살짝 덮는 소매는 시원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체형을 보정하는 역할도 한다. 수술 장식이 달린 라탄백과 보헤미안 무드의 플랫폼 샌들이 좀 더 휴양지스러운 느낌을 가미한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는 넉넉한 품의 가죽 재킷 안에 옅은 보라색의 롱원피스를 입었다. 가슴 부분의 여성스러운 주름 장식과 빈틈없이 수 놓인 반짝이가 가죽 재킷의 남성스러움과 균형을 이룬다.

더했지만 뺀 느낌 ‘그물’ 디테일

▲왼쪽부터 끌로에, 드리스 반 노튼, 엠포리오 아르마니가 선보인 그물 패션.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이번 시즌에는 그물 형태를 활용한 다채로운 아이템들이 등장했다. 느슨한 짜임의 니트 원피스부터 옷 위에 겹쳐 입는 액세서리까지 그물 디테일의 제품들이 시원한 여름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끌로에(Chloe)는 심플한 블랙 원피스 위에 무지개 색감의 그물 원피스를 덧입었다. 다양한 컬러와 패턴의 끈을 매듭지어 만든 그물 원피스는 블랙 원피스 위에서 색감이 더욱 선명해진다. 수술 장식으로 마무리한 스트랩이 발목 부분에서 자유롭게 흔들려 경쾌함을 더한다.

벨기에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 드리스 반 노튼(Dries Van Noten)은 구슬을 엮어 만든 조끼 형태의 액세서리를 셔츠 위 혹은 맨몸 위에 걸쳤다. 형광, 그린, 블랙 등 존재감 있는 긴 셔츠 위에 그물 조끼를 연출해 몸을 다 가렸음에도 여백이 생긴 듯한 시원함이 살아났다.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마치 오피스룩을 연상케 하하는 단정한 무드의 베이지 상하의에 리본스트랩을 엮어 만든 탑을 매치해 반전을 줬다.

도심에서도 휴양지의 기분을

▲왼쪽부터 스텔라 매카트니, 디스퀘어드2, 조르지오 아르마니 휴양지룩.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수영복과 평상복을 섞어 입은 듯한 의상도 재미를 더한다. 작은 파격이 전체적인 스타일에 생동감을 주고 일상과 휴가의 경계를 모호하게 한다.

영국 럭셔리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는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과감한 컷아웃 상의에 허리선이 낮은 캐주얼한 바지를 입었다. 네온 그린 컬러의 수영복을 입고 수영을 즐기다 잠시 바지를 걸친 듯한 착각을 준다.

데님계의 프리미엄 브랜드 디스퀘어드2(Dsquared2)는 속옷을 그대로 드러내는 시스루 원피스를 선보였다. 하늘거리는 꽃무늬 원피스에 짙은 색감의 속옷을 매치하자, 마치 비키니 위에 원피스를 겹쳐 입은 것처럼 보인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오묘한 블루 색상의 크롭톱과 하늘하늘한 팬츠를 매치해 화사한 휴양지 패션을 완성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지난 2년간은 계절에 관계없이 편안한 원마일웨어나 캐주얼 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스타일이 유행이었으나 올 여름에는 휴가에 대한 기대감에 리조트룩이 인기”면서 “화려한 색감과 이국적인 패턴, 과감한 디자인을 반영한 제품들의 매출이 빠르게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