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30.15 (-1%)
코스닥 904.77 18.71 (-2.03%)

진중권 "김봉현, 편지 갖고 딜 제안…사기꾼이 의인 행세"

  • 등록 2020-10-22 오전 9:00:15

    수정 2020-10-22 오전 9:00:15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입장문을 낸 것을 두고 “딜을 제안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 편지를 읽어 보니 결국 자신을 몸통이 아니라 ‘곁다리’로 해달라는 요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의 프레임을 걸면 정부여당에서 솔깃할 거라는 것을 알아서 진술을 뒤엎고 여당인사에게는 로비를 하나도 안 했다. 오직 검찰에게만 했다는 뻘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런데 그게 통할 것 같지는 않다.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어서, 정부·여당이 아무리 공작정치를 해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검언유착’ 공작도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해 난리를 쳤지만 결국 실패로 끝나지 않았나. 이 사건도 결국 같은 길을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정부여당에서는 일단 이를 국면전환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교란작전”이라면서 “나아가 수사방향을 곁가지인 ‘검사들’로 돌려놓고, 그것을 활용해 수사팀 다시 짜서 정작 몸통인 정치권 로비에 대한 수사를 못하게 방해하겠다는 생각이다”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김 회장을 향해선 “꿈 깨는 게 좋을 거다. 아무리 정부여당에서 법을 흔들어대도, 이 사회에는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다. 그래서 정부여당 사람들이 아무리 법 깡패처럼 굴어도, 그들도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그러니 허망한 기대는 버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엄청나게 많은 피해자를 낸 사건이다. 천문학적 액수의 사기가 ‘권력’의 도움 없이 가능했으리라 볼 사람은 없다”면서 “국민들이 바보도 아니고, 자기가 보낸 문자들이 증거로 고스란히 남아 있는데, 거짓말을 해 봐야”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사기꾼들이 의인 행세하는 세상이다. 사기꾼과 법무부 장관이 ‘원팀’으로 일하는 나라는 적어도 OECD 국가 중에선 대한민국이 유일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