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건강이상설 주장한 태영호·지성호에 “유감스러워”

강민석 대변인 “대북 소식통보다 韓 정보당국 신뢰해야”
  • 등록 2020-05-03 오후 3:48:18

    수정 2020-05-03 오후 3:48:18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청와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신변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한 국회의원 당선인들에 대해 “근거 없는 의혹을 일으키는 것은 유감스럽다”며 불쾌감을 내비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처럼 밝혔다. 김 위원장의 신변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한 태영호(태구민) 통합당 당선인과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현한 것이다.

두 당선인은 북한 출신이다. 태 당선인은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이며 지 당선인은 탈북민이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김 위원장의 신변과 관련해 “특이 동향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음에도 두 당선인은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주장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른바 대북 소식통보다는 한국 정보당국을 신뢰해야 한다는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향후 비슷한 논란이 있더라도 정부 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당부한 것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