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추미애 "아들 의혹 정쟁화한 세력, 사과 없으면 후속조치"

페이스북에 글 올려 "무리한 고소고발로 국력 소모"
아들 문제 쟁점화한 정치세력·언론 등에 반격 예고
  • 등록 2020-09-30 오후 8:48:06

    수정 2020-09-30 오후 8:48:06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검찰 조사에서 아들의 군(軍) 휴가 연장 특혜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실확인 없이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반격을 예고하고 나섰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8일 밤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제 임기와 함께 시작된 법무부 장관 아들 병가 관련 의혹 사건이 검찰에 의해 관련자 전원 불기소(혐의없음) 처리됐으며 제 아들의 병역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며 운을 뗐다.

그러나 이내 “무엇보다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규정한 뒤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어떤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 확인도 없이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께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국민들께서는 알고 있다. 왜 유독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겟으로 보수 야당과 보수 언론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치는 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간 매진해 왔던 검찰개혁은 더 이상 구호가 아닌 실천”이라며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조속히 완수해 촛불시민의 염원을 이뤄내고 마지막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글을 끝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