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업황 개선에 주가 상승 전망"

신한금융투자 "SK하이닉스·마이크론은 앞서 주가 상승…곧 따라갈 것"
  • 등록 2021-02-26 오전 8:39:55

    수정 2021-02-26 오전 8:39:55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디램(DRAM) 가격 급등과 낸드(NAND) 턴어라운드로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매우 빠르게 개선되면서 수혜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6일 보고서에서 “디램 가격 급등과 낸드 턴어라운드로 SK하이닉스, 마이크론, 웨스턴디지털 주가가 최근 급등했다”며 “메모리 반도체 1위 업체인 삼성전자가 주가 랠리에 동참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최 연구원이 추정한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액은 59조 2000억원, 영업이익은 8조 3200억원이다.각각 전분기 대비 3.9%, 8.1% 줄어든 수치다. 사업부별로 보면 반도체가 3조9800억원, 휴대폰(IM)이 3조1200억원, 디스플레이 6100억원, 가전(CE) 6000억원으로 실적이 추정됐다.

최 연구원은 “신규 팹 초기 비용이 부담이나, 디램 가격 상승으로 반도체 실적이 소폭 개선되고 갤럭시S21 출시 효과로 스마트폰 출하량이 증가하며 IM 실적도 개선될 전망”이라며 “반면 DP와 CE는 계절성 영향으로 실적 감소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올 한 해 전반적으로 실적 개선을 주도할 것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이라고 봤다. IM 사업부 실적추정치는 수요 회복 속도에 따라 향후 상향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주가 상승 역시 이뤄지리란 판단이다. 최 연구원은 “연말·연초 주가 급등 과정에서 비메모리에 대한 기대치가 상승하면서 밸류에이션 멀티플이 급상승했는데 비메모리가 단기적으로 동사 실적 증가에 기여하는 바는 미미하다”며 “동사 이익의 약 60%가 메모리 반도체로 핵심 투자 포인트가 비메모리에서 메모리로 변경되는 시점”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주가는 이미 충분히 쉬었다”며 “메모리 반도체 턴어라운드에 집중할 때”라고도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