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현 “왜 자꾸 사과하냐고? 성폭력·팬덤 달라진 것 없다”

민주당 선대위 회의
"586 정치인, 역할 완수…아름다운 퇴장 준비해야"
"팬덤 무서워 아무 말 못 하는 정치는 죽은 정치"
"문자폭탄에 굴복해선 안돼…최강욱 징계 조속히 마무리"
  • 등록 2022-05-25 오전 9:39:52

    수정 2022-05-25 오전 9:39:52

[이데일리 박기주 이상원 기자]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어제 회견 이후 왜 사과를 바꾸 하느냐는 분들이 많다. 반성하지 않은 민주당에 대한 국민 분노가 더 깊어지기 전에 신속하게 사과드리고 호소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대선에서 졌는데도 내로남불은 계속되고 성폭력 사건도 반복되고, 당내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팬덤 정치가 심각하고 달라진 것이 없다. 국민이 민주당을 어떻게 볼지 걱정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세대’의 용퇴를 재차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대선 때 2선 후퇴하겠다는 선언이 있었지만 은퇴를 밝힌 분은 김부겸 전 총리와 김영춘 전 장관, 최재성 전 의원밖에 없다. 선거에 졌다고 약속이 달라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586의 사명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이 땅에 정착시키는 것이었다. 이제 그 역할은 거의 완수했고,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한다”며 “같은 지역구 4선 이상 출마는 약속대로 금지해야 한다. 2022년 대한민국의 정치는 586 정치인들이 상상도 하지 못했던 격차와 차별 불평등을 극복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2030 청년들은 이 격차와 차별과 불평등의 최대 피해자이자 해결의 주체다. 586의 남은 역할은 이제 2030 청년들이 이런 이슈를 해결하고 더 젊은 민주당을 만들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개딸’(개혁의 딸) 등 팬덤에 의존한 정치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자신과 다른 견해를 인정하지 않는 잘못된 조직 팬덤 때문에 불과 5년 만에 정권을 넘겨줬다. 잘못된 내로남불도 강성 팬덤이 감쌌고 이 때문에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며 “잘못된 팬덤 정치는 끊어 내야 한다. ‘검찰 개혁 강행만이 살 길이다. 최강욱 의원 봐주자’라는 식(의 주장)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팬덤이 무서워서 아무 말 못 하는 정치는 죽은 정치다. 문자폭탄에 절대 굴복해서는 안 된다”며 “비대위 비상징계권을 발동해서라도 최강욱 징계정차를 합당하고 조속하게 마무리하겠다. 우리 편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고, 온정주위와 결별하고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어야 민주당이 쇄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