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양산 여중생 집단폭행, 가해자 신상 공개하라"

  • 등록 2021-12-05 오후 3:56:34

    수정 2021-12-05 오후 3:56:3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경남 양산에서 발생한 외국 국적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의 엄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외국 국적 여중생을 묶고 6시간 가학적 집단폭행한 가해자 4명 강력 처벌, 신상공개를 촉구합니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가해 학생과 피해 학생 모두 술에 취한 상태였고, 집단 폭행은 자정부터 새벽까지 6시간 동안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며 “강력 수사 후 이 가해자 4명에 대한 강력 처벌과 신상공개를 요청하고, 만약 안 될 시 이 가해자 부모를 강력히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글은 5일 오후 4시 현재 17만 4530명의 동의를 받았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양산경찰서는 지난 2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 중학생 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다른 2명은 촉법소년(형사미성년자, 만 10세 이상 14세 미만)으로 울산지법 소년부에 송치했다.

이들 4명은 지난 7월 3일 자정 무렵 양산시내 모처에서 몽골 국적 피해 학생에게 억지로 술을 마시게 하고, 손과 다리를 묶어 수차례 뺨을 때리는 등 집단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는 폭행이 일어나기 전 수차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음에도 피해를 막지 못했다는 점이다.

경찰은 폭행이 발생하기 6시간 전쯤 현장에 출동해 2차례나 사건 이 발생한 집에 대해 수색을 했으나 베란다에 숨어 있던 피해 여중생을 찾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피해 여중생 측이 7월 4일 경찰에 ‘집단 폭행을 당했고, 이 모습을 가해 여중생이 동영상 촬영을 했다’는 취지로 진정서를 접수했으나 한 달 후인 지난 8월 13일 피해 여중생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다.

이에 대해 경찰은 “단순 가출 신고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또 조사가 한 달이 지난 후 진행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피해자가 출석하지 않아 수사가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