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진중권, '가짜 미투 의혹' 윤준병에 "권력 가진 철면피"

  • 등록 2020-07-14 오전 8:40:43

    수정 2020-07-14 오전 8:40:43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의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한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에 윤 의원의 발언을 공유하며 “권력을 가진 철면피다”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들을 상대해야 하니 진실을 가진 피해자의 싸움이 길어지겠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고소인 법률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피해자를 보아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에 대해선 “이제 고인이 되셨기 때문에 직접 여쭤볼 수가 없어서 그저 추론을 해볼 수밖에 없다”면서 “박원순 시장님은 누구보다도 성인지 감수성이 높은 분이셨다고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후에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 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서 답하신 것이 아닐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나 비정한 정치권, 특히 미래통합당에서 피해자의 2차 피해 여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하이에나처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이후 ‘가짜 미투 의혹’ 논란이 불거지자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 가짜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해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