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中에 이어 美도 '흑사병' 발생…"사람 전염" 경고

  • 등록 2020-07-15 오전 8:45:48

    수정 2020-07-15 오전 8:45:48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중국에서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환자가 발생, 주변 지역으로의 바이러스 전파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흑사병 발생 사례가 나와 현지 보건당국의 경계감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ABC방송 등 보도에 따르면 미 콜로라도주 제퍼슨 카운티 보건당국은 14일(이하 현지시간) 야생 다람쥐 1마리가 림프절 페스트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 다람쥐는 지난 11일 콜로라도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덴버 서쪽의 모리슨 타운에서 발견됐다.

흑사병은 페스트균을 가진 벼룩에게 물리거나 감염된 야생 설치류의 혈액, 체액에 접촉할 경우 사람에게 전파된다.

급성 열성 감염병인 흑사병은 림프절형, 패혈증형, 폐렴형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잠복기와 증상 등 특성은 조금씩 다르지만, 모두 독성이 강하고 치명적인 질환이다. 비말(침방울)을 통해 사람 간 전염도 이뤄진다.

조기 항생제 치료시 치사율이 5~10%까지 떨어지지만,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할 경우 치사율이 50%를 넘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제퍼슨 카운티 보건당국은 성명을 내고 “적절한 예방 조처를 하지 않을 경우 페스트가 사람과 가축에게 전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보건당국은 죽거나 병든 야생동물이나 설치류와 접촉을 피하고, 집 주위의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거나 서식지를 제공하지 말라고 현지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ABC방송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미국에서는 남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년 평균 7건의 흑사병 환자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면서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기만 하면 항생제로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와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 등에서 흑사병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전 세계적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몽골에서도 10대 소년이 설치류의 일종인 마멋을 먹고 흑사병 의심 증상을 보이다 숨진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다만 CDC는 페스트 백신을 맞지 않았어도 증상 발생 후 24시간 내에 항생제를 투여하면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