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문의 칼럼]'어버이날' 부모님 무릎 건강? 퇴행성관절염 초기관리 중요

정구황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원장
  • 등록 2022-05-04 오전 9:21:04

    수정 2022-05-04 오전 9:21:04

[정구황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원장] 어버이의 날을 맞아 오랜만에 부모님 댁을 찾은 김 씨는 어머니의 절뚝거리는 발걸음이 내내 마음에 걸렸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는 물론 걸음을 내디딜 때마다 본인도 모르게 앓는 소리를 냈고, 걷는 속도도 눈에 띄게 느려졌다. 김 씨는 괜찮다고 손사래를 치는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을 찾았고, 퇴행성관절염으로 통증이 심했을 거라는 의사의 말에 가슴이 아팠다.

정구황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원장
퇴행성 관절염은 극심한 통증과 관절의 변형, 외부활동의 급격한 제한으로 노년기의 건강과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심한 통증은 신경을 날카롭게 만들고 피로감을 쉽게 느끼게 되면서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이어진다. 또 보행이 불편해지면서 활동량을 급격히 줄어들게 되는데, 이로 인해 외부 활동이 줄면서 외로움과 고립감을 느끼게 되고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특히 환자의 80%가 60대 이상의 노년층으로, 퇴행성관절염은 노년층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 만성질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대부분의 경우 발병이 늦어 진단과 동시에 수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무릎 통증을 노동에 의한 혹은 노화에 의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받아들여 방치하기 쉽기 때문이다. 더구나 연골은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부위이기 때문에 다 닳아 없어져 뼈끼리 부딪치기 전까지는 통증과 호전을 반복하기 때문에 괜찮을 거라 생각하기 쉽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퇴행성 관절염은 더 이상 나빠지지 않게 유지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이기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초기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약물 치료, 주사 치료, 체중 조절 등 보존적 치료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 보존적 치료에도 효과가 없는 퇴행성 관절염 중기의 경우 줄기세포 연골재생술, 미세천공술 등 본인의 연골을 살릴 수 있는 방법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또, 발병의 원인이 O자 다리 변형으로 인해 내측 연골만 닳은 상태라면 ‘근위경골절골술’이라 불리는 휜 다리 교정술로 관절염 진행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을 방치하다 연골 손상이 심한 말기 관절염으로 진행된 경우 손상된 부위를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대체해주는 인공무릎관절치환술(인공관절)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가장 좋은 것은 나빠지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다. 아무리 인공관절이 좋아졌다고는 해도 건강한 내 관절보다 좋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다가오는 8일, 이번 어버이날은 부모님의 무릎 건강을 챙겨보는 것은 어떨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