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황교안 정신 바짝 차려야..친박신당에 바른미래도 관심"

  • 등록 2019-06-18 오전 9:15:17

    수정 2019-06-18 오전 9:15:1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자유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친박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힌 홍문종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18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황 대표가 ‘우파는 한국당을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이같은 반응을 보였다.

그는 “우파는 태극기 중심으로 모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한국당이 태극기 주변에 있는 사람들, 보수우익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모으는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보수우파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중심의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할 가능성이 있다. 황 대표는 그 일을 감당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탈당 전 황 대표에게 “공식석상에서 태극기를 아울러 한국당과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이야기를 여러 번 했고 태극기가 지금 무슨 일들을 어떻게 하고 있다는 것을 여러 번 중진회에서 이야기한 적이 있다”며 “그래서 (황 대표가) 충분히 알고 계시리라 생각하고, 제가 지금 태극기 활동을 하는 데 대해 황 대표가 ‘앞으로 하여간 같이하자’ 이런 정도의 이야기를 주변 사람들하고 저에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집회에서 탈당선언을 하고 있는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또 홍 대표는 한국당 내에서 ‘공천 때문에 탈당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선 “저를 미워하는 한국당 의원들이 많이 있었다. 한국당이 보수우익을 대표하기 위해 탄핵 문제도 적극적이어야 하고, 예를 들면 김원봉 서훈에 대해서 더 적극적으로 대통령께 따져 물어야 하고 대통령 민주당 탈당하라고 요구하고 이런 식의 얘기를 많이 했다. 이런 이야기가 실제로 지금 당을 운영하는 사람들 입장에선 고깝게 들렸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국회의원 지역에서 당선이 가장 중요한 거라고 생각하면 수도권에서 아마 현역 국회의원을 자기들 마음대로 공천을 주고 안 주고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한국당에서 신당으로 옮길 것으로 보이는 의원 규모에 대해 “한국당 뿐만 아니라 재야세력도 있다. 심지어는 바른미래당에서도 관심을 갖고 있는 분들도 계시고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분들이 많이 있다. 제가 생각할 땐 내년 총선 전에는 국회의원 40~50명 정도는 거느린 당이 될 수도 있다”면서도 “숫자에 연연하지 않고 지금 국회의원이라는 것이 의미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내년 총선에서 보면 얼마나 좋은 양질의 사람들, 국회의원으로서 역할을 할,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사람이 있느냐 이게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총선 전에 좋은 사람들이 충분히 모이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홍 대표는 전날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태극기 세력’을 규합해 가칭 ‘신공화당’ 신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