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 XX" 발언 이준석에…전여옥 "확실히 제정신 아냐"

"李, 나이 어리단 이유로 '정치적 촉법소년' 대우"
  • 등록 2022-08-15 오후 6:31:11

    수정 2022-08-15 오후 6:31:1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두고 “지저분한 성적 스캔들로 당원권 정지를 받은 걸 모르는 것 같다”며 연일 직격탄을 날렸다.

15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위장 청년질하며 ‘정치적 촉법소년’ 대우를 받았던 이 대표는 마치 독립운동이라도 하다가 당원권 정지를 받은 것처럼 떠벌인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만일 이 대표보다 몇 살이라도 나이가 많은 정치인이었다면 어떻게 됐겠느냐”며 “멀리 갈 것도 없이 정치 인생 추하게 종친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 본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를 둘러싼 성 상납 의혹이 사실일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방송에 나와 토사구팽 당했다고, 개고기 장사 잘했다고 떠든다”며 “확실히 제정신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성적을 100점 만점에 25점으로 평가한 것에 대해선 “여의도 재앙 정치적 촉법소년 주제에 25점?”이라며 “이 대표의 방종과 오만을 심판할 날이 곧 온다”고 냉소했다.

전 전 의원은 앞서 지난 13일에도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흑화 기자회견이었다”며 “뚜껑 여니 소문난 잔치에 진짜 먹을 것 없다”고 혹평한 바 있다. 이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이자 “기대에 결코 어긋나지 않는 ‘즙 짜기’”라며 “아기 복어 박지현도 꿋꿋했는데 완전 구질구질한 ‘떼쓰기’”라고 비난했던 바다.

이 대표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등을 정면 비판하며 발언 중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한 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저에 대해서 이XX 저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서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라고 울먹이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혹평하면서 “분명히 저희는 그런 서진(西進) 정책, 젊은 미래 세대가 좋아할 만한 그런 정책들을 많이 냈었는데 어디 갔느냐”고 반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