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 XX" 발언 이준석에…전여옥 "확실히 제정신 아냐"

"李, 나이 어리단 이유로 '정치적 촉법소년' 대우"
  • 등록 2022-08-15 오후 6:31:11

    수정 2022-08-15 오후 6:31:1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두고 “지저분한 성적 스캔들로 당원권 정지를 받은 걸 모르는 것 같다”며 연일 직격탄을 날렸다.

15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위장 청년질하며 ‘정치적 촉법소년’ 대우를 받았던 이 대표는 마치 독립운동이라도 하다가 당원권 정지를 받은 것처럼 떠벌인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만일 이 대표보다 몇 살이라도 나이가 많은 정치인이었다면 어떻게 됐겠느냐”며 “멀리 갈 것도 없이 정치 인생 추하게 종친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 본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를 둘러싼 성 상납 의혹이 사실일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방송에 나와 토사구팽 당했다고, 개고기 장사 잘했다고 떠든다”며 “확실히 제정신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성적을 100점 만점에 25점으로 평가한 것에 대해선 “여의도 재앙 정치적 촉법소년 주제에 25점?”이라며 “이 대표의 방종과 오만을 심판할 날이 곧 온다”고 냉소했다.

전 전 의원은 앞서 지난 13일에도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흑화 기자회견이었다”며 “뚜껑 여니 소문난 잔치에 진짜 먹을 것 없다”고 혹평한 바 있다. 이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이자 “기대에 결코 어긋나지 않는 ‘즙 짜기’”라며 “아기 복어 박지현도 꿋꿋했는데 완전 구질구질한 ‘떼쓰기’”라고 비난했던 바다.

이 대표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등을 정면 비판하며 발언 중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한 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저에 대해서 이XX 저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서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라고 울먹이기도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혹평하면서 “분명히 저희는 그런 서진(西進) 정책, 젊은 미래 세대가 좋아할 만한 그런 정책들을 많이 냈었는데 어디 갔느냐”고 반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