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PD "남자들, 원래 이렇게 눈물 많았나 싶어"[인터뷰]②

  • 등록 2022-10-05 오후 7:01:00

    수정 2022-10-05 오후 7:01:00

최정남 PD(사진=Mnet)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Mnet 최정남 PD가 전작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와 다른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의 특징을 ‘눈물’로 꼽았다.

‘스우파’에 이어 ‘스맨파’를 연출하는 최 PD는 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 인근 카페에서 진행한 라운드 인터뷰 자리에서 “여자 댄서들을 또 보고 싶어 했던 분들이 많았던 가운데 남자 편을 하게 돼 걱정하며 준비했는데 다행히 남자 댄서들을 잘 알리고 있단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스우파’와 ‘스맨파’의 차이점은 눈물”이라며 “남자들이 원래 이렇게 눈물이 많았나 싶었다”고 웃어 보였다. 아울러 “탈락 배틀 땐 제작진도 많이 울었다. 울지 않았던 제작진이 없었을 정도”라며 “댄서들이 인터뷰를 하면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공감하며 지켜봤다”고 했다.

최 PD는 “남자들의 춤을 볼 수 있다는 점도 ‘스우파’와 다른 점”이라면서 “여자 댄서 분들은 안무를 섬세하고 디테일하게 짠다는 특징이 있다면 남자분들은 춤의 파워가 남다르다는 점이 빠르게 와닿는 특징”이라고도 했다.

제작발표회 당시 권영찬 CP가 “여자들의 서바이벌에 질투와 욕심이 있었다면, 남자들의 서바이벌에는 의리와 자존심 싸움 등이 많이 보여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가 논란이 인 데 관한 입장도 밝혔다.

해당 발언에 대한 얘기를 꺼내자 최 PD는 “제작진 입장에서 경각심을 갖고 있는 부분”이라면서 “회사(CJ ENM) 차원에서 전 채널의 PD들에게 다양성을 주제로 한 워크샵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자 댄스 크루들의 춤 싸움을 다루는 ‘스맨파’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한다. 10회 분량으로 기획된 이 프로그램은 6회까지 전파를 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