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10.82 22.82 (-0.73%)
코스닥 1,018.44 16.38 (-1.5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뉴스+]공매도 거래 비중 급증…아모레퍼시픽에 무슨 일이

이달 20일부터 공매도 비중 코스피 1위 지속
주가수익비율, 연초 57.9배에서 최근 37배까지 하락
  • 등록 2021-07-29 오전 9:31:53

    수정 2021-07-29 오전 10:56:32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이 기사는 이데일리 홈페이지에서 하루 먼저 볼 수 있는 이뉴스플러스 기사입니다.

이달 말 아모레퍼시픽(090430)의 공매도 비중이 급격하게 늘면서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공매도 비중 급등 아모레퍼시픽에 무슨 일이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공매도 비중이란 전체 거래대금에서 공매도 거래대금이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한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재개 기대감이 꺾인데다 주요 해외 시장인 중국 내수마저 좋지 않아 아모레퍼시픽을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2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21%(500원) 하락한 23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3거래일 만에 순매수세를 보였으며 기관은 5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이어갔다.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이달 들어서만 6.15% 하락했다.

코스피 공매도 비중 1위 랠리…12개월 선행 PER은 하락세

특히 아모레퍼시픽은 이달 중순 이후부터 전체 거래 대비 공매도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급증하며 눈길을 끌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9일 아모레퍼시픽의 공매도 거래 비중은 10.52%에 불과, 코스피 시장 내 공매도 비중 상위 종목 23위였지만 바로 다음날 26.51%로 두 배 가까이 급증하면서 1위에 올랐다. 지난 22일에는 32.55%까지 치솟으며 시장 전체 공매도 비중 1위를 이어갔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 코스피 시장 내 공매도 비중이 높은 종목 1위였다.

아모레퍼시픽의 공매도 잔고비중도 늘었다. 앞서 1위였던 기간 내 아모레퍼시픽의 개별종목 공매도 잔고 비중을 보면 20일 0.98%에서 23일 1.01%로 증가했다. 공매도잔고 정보는 당일 기준으로 2일 전 내역까지 볼 수 있다.

다만 이처럼 높은 강도의 공매도 거래가 지속되다 보니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지속적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올 초 12개월 선행 PER는 58배 가까이 치솟았으나 지난 27일 기준 37배까지 내려온 상태다.

녹록지 않은 업황…중국 내수 소비 둔화도 악재로 작용

이처럼 아모레퍼시픽의 공매도 거래가 지속되는 데에는 녹록지 않은 업황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리오프닝 관련주에 대한 열기가 꺾인 가운데 주 해외 시장인 중국의 내수마저 좋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난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7.9%로 집계됐다. 이는 1분기 경제성장률 18.3%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중국의 성장세가 꺾였음을 엿볼 수 있다.

김호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상반기 국내총생산(GDP)은 전년대비 12.7% 성장했는데 GDP 기여도를 보면 최종소비지출과 고정자본형성의 기여도가 각각 3.76%포인트, 2.06%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고정자본형성은 상반기 지방정부 채권발행 규제 강화로 인한 중국 내 인프라투자 부진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지만 최종소비지출의 경우 내수시장 부진을 보여주고 있다”고 짚었다.

이같은 시장 환경은 아모레퍼시픽에 악재로 작용했다. 배송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들어 실적추정치가 계속 내려오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이 올라오고 있다”며 “중국 내수 시장도 지난 1분기와 비교하면 녹록지 않은데 면세와 중국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올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1조176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1.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912억원을 기록, 같은 기간 158.9% 증가했다. 다만 이는 컨센서스를 하회한 수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의 올해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 시장 컨센서스는 각각 1조2073억원, 1123억원이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에 대해 “하회의 주요 요인은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국내 면세점과 중국 사업의 예상 실적”이라면서도 “지난해 4분기부터 나타난 중국 내 설화수 럭셔리 포지셔닝 강화전략이 여전히 유효하고 이니스프리 또한 구조조정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