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서비스업활성화]"또 생긴다고?"..제7홈쇼핑이 싫은 홈쇼핑업계

"채널 경쟁 촉발..결국 송출 수수료만 높아질 것"
"결국 중소기업 판매 수수료 인상으로 이어질 듯"
"중기채널 효과 회의적..차라리 중기전용 T커머스가 대안"
  • 등록 2014-08-12 오전 9:35:08

    수정 2014-08-12 오후 2:23:42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중소기업 전용 홈쇼핑인 제7 홈쇼핑 신규 설립 계획을 밝힘에 따라 홈쇼핑 업계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미래부는 12일 중기제품·농수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TV홈쇼핑 제도 개선 방안으로 내년 중에 공영 홈쇼핑 채널을 새로 만들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 공청회를 거쳐 내년 중반에는 개국한다는 목표다. 하지만 업계는 신규 홈쇼핑 회사가 생기면 채널 확보 경쟁이 심화돼 송출 수수료 부담이 가중될 뿐 아니라, 당초 의도했던 중기 상품 판로 확대 효과도 미미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채널 경쟁은 송출수수료만 높일 뿐

신규 홈쇼핑 개설에 대해 홈쇼핑 업계에서 가장 우려하는 점은 송출수수료가 인상이다. 현재 홈쇼핑 회사들은 지상파 채널 사이사이 ‘황금채널’을 배정 받기 위해 해마다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를 상대로 해마다 송출수수료를 협상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6개 홈쇼핑 업체들이 지상파 채널 중간의 황금채널을 배정받기 위해 SO에 지급한 송출수수료는 약 9800억원으로 1조원에 육박했다. 이는 이들 회사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금액(7700억원)보다 많다

송출수수료는 ‘부르는 게 값’이다. 경쟁자가 많을수록 가격은 천정부지로 뛴다. 실제로 지난 2011년 홈앤쇼핑 신규 승인 허가 이후 송출수수료가 20~30% 가량 인상된 바 있다.

A홈쇼핑 관계자는 “송출수수료가 높아지면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판매 수수료를 낮출 여지가 더 줄어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B홈쇼핑 관계자는 “신규 홈쇼핑 회사가 생길 때마다 송출수수료가 떨어진 적은 한번도 없었다”며 “제 7 홈쇼핑이 생기면 10% 수준으로 안정되던 수수료 인상률이 다시 뛸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기 상품 발굴·성장 위해 T커머스가 대안될 것”

기존 홈쇼핑 업체들은 새로운 홈쇼핑이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확대에 제대로 기여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C홈쇼핑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판매 수수료를 낮추려면 좋은 채널을 확보하려는 경쟁을 하지 말아야 하는데, 채널이 뒤로 밀리면 홈쇼핑으로서의 경쟁력은 그만큼 떨어질 수 밖에 없을텐데, 이게 중소기업 제품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겠느냐냐”고 반문했다.

또 D홈쇼핑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는 100% 중소기업 제품과 농수산물만으로 소비자 만족도와 편의를 높일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며 “결국 신규 홈쇼핑도 기존 (홈쇼핑 방송) 업체들을 위주로 갈 공산이 크다”고 지적했다.

홈쇼핑 업계에서는 데이터방송 홈쇼핑, 즉 T커머스가 중기 상품 발굴과 성장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지난 10일 T커머스 면허를 가진 5개 TV홈쇼핑사(홈앤쇼핑 제외)는 ‘중기 전용 공익성 T커머스’를 개국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B홈쇼핑 관계자는 “T커머스가 일종의 마이너리그 역할을 하며 새로운 상품을 발굴하고 키워서 TV홈쇼핑으로 보내는 식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홈쇼핑 관계자 역시 “중소기업 활성화와 지원에 대해서는 업계에서도 이견이 없다”며 “다만 실효성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