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百, 고객까지 양성 판정…방역 구멍 뚫렸나

11일 총 확진 109명…직원 82명·고객 14명 등 포함
추가 발생 가능성 여전…회사 측 "철저한 방역조치 할 것"
롯데百도 확진자 발생해 영등포점 지하 1층 폐쇄 조치
  • 등록 2021-07-11 오후 3:18:43

    수정 2021-07-11 오후 3:28:05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시작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직원을 넘어 일반 고객들까지 확산했다. 이에 따라 방역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회사 측은 집단 감염에 따른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철저한 방역 조치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임시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연합뉴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 관련 확진자는 총 109명으로 늘어났다. 직원이 82명, 방문자 14명, 가족 9명, 지인 3명, 기타 ‘n차 감염’ 1명이다.

이와 관련 1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검사를 받았고 아직 570여 명의 결과가 나오지 않아 추가 양성 판정 가능성도 남아 있다. 주목할만한 점은 10명이 넘는 고객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지난 4일 무역센터점 첫 양성 판정 이후 최근까지는 직원들 중심의 확진자 판정이 이어졌다. 이에 탈의실 등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곳에서 감염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었다.

하지만 여기에 더해 고객들의 확진 판정까지 나오자 백화점의 방역 시스템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의견이 제기된다. 실제로 백화점은 오히려 혼잡을 일으켜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방역 당국의 입장에 따라 QR코드 체크인을 의무화하지 않고 않다. 또한 식품관 역시 제한된 장소에 사람들이 몰려 방역 취약이 지적된다. 명품점 입장을 위해 문을 열기 전부터 대기하는 ‘오픈런’ 등 밀접 상황도 여러 번 이뤄졌다.

다만 무역센터점 방문 고객의 구체적인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더욱 철저한 방역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이미 확진자가 발생한 무역센터점은 오는 12일까지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 당초 지난 8일까지만 문을 닫을 예정이었으나 추가 확산을 최소화하고 고객 및 직원들의 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기간을 늘렸다.

휴점 기간 동안 방역 당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자체 방역 및 위생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 매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창고나 휴게공간 등 직원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수칙 준수 등을 관리하는 ‘안전방역관’ 제도를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무역센터점 전체 근무 직원들에 대한 두 차례 이상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식품관 근무 전체 직원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와 별도로 14일간의 자가 격리도 실시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임시휴점 기간 방역 당국과 협의를 통해 철저한 방역 조치 등을 시행해 고객과 직원 모두에게 안전한 쇼핑공간을 준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도 직원 중 확진자 1명이 확인돼 오는 12일까지 지하 1층을 폐쇄조치 했다. 롯데백화점은 방역 강화를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거리두기 등 정부지침 외에도 식품관 하루 2회 방역수칙 점검, 고객 접점 수시 소독, 폐점 후 집중 방역 등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4단계 격상으로 MVG 라운지는 테이크 아웃만 가능하고 수도권 점포의 문화센터는 오는 12일부터 25일까지 문을 닫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