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현대·대우건설人脈' 건설업계 누빈다

현대건설 출신 국내 건설업계 CEO 포진
대우건설 주택·개발부문 활약 두드러져
  • 등록 2007-01-30 오전 11:30:32

    수정 2007-01-30 오후 2:11:48

[이데일리 윤진섭기자]  현대건설(000720)대우건설(047040) 출신 임직원들이 건설업계 CEO자리를 대거 차지하고 있다. 또 건설사마다 이들 업체 출신의 임직원을 모셔가기 위한 경쟁도 치열하다.

현대건설, 대우건설 출신 임직원들이 상종가를 치는 이유는 국내외 풍부한 현장경험과 개발 노하우, 경영실적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둬 검증된 인사로 통하기 때문이다.

◇현대건설 출신, 해외건설·건축·토목 분야 두드러져
 
코오롱건설(003070)은 지난 1일자로 원현수 부사장을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원 대표이사는 현대건설 건축사업본부 상무를 거쳐, 2003년 임원으로 영입돼 상무보에서 부사장까지 1년마다 한 단계씩 오르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동부건설(005960) 황무성 대표이사 부사장도 뿌리는 현대건설이다. 건설 안전 분야 베테랑인 황 사장은 현대건설에서 GS건설을 거쳐, 2004년 11월부터 동부건설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유웅석 SK건설 대표이사 사장도 현대건설 출신으로 지난 96년 선경건설 이사로 영입돼, 2005년 3월 토목사업부문장 부사장, 지난해 3월 대표이사 사장이 됐다.

반도건설, 우방, CJ개발 등 중견건설업체에서도 현대건설 출신 CEO의 활동이 두드러진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8월 신임 사장에 김호영 전 현대건설 해외담당 부사장을 선임했고, C&우방도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 상무이사를 거친 변재신 대표가 2005년 6월부터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또 C&우방이 인수한 아남건설도 현대건설 출신인 정순균씨가 대표이사이다.

지난해 6월 우림홀딩스에서 CJ개발로 새 둥지를 튼 오명길 대표이사도 맥은 현대건설이다. 현재 김운용 CJ개발 리조트담당 부사장과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동양건설산업에는 최근 이길재 전 현대건설 영업본부장을 영입, 건설담당 사장으로 선임했다. 또 안효신 부사장, 이봉기 건축기술본부장(전무), 김광욱 건축영업본부장(전무) 윤기준 기술담당 이사 등이 현대건설 출신이다.

태영은 현대건설과 삼성건설을 거친 김외곤 부사장을 필두로 김영민 환경영업부 상무, 송영철 건축부 이사, 비상근 고문인 강태호, 장윤길씨 등이 현대건설에 뿌리를 두고 있다.

이밖에 남광토건(001260)에서 토목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오연석 전무, 우림건설에서 경영소장을 맡고 있는 김영금 전무, 계룡건설 호충환 관리상무, 한화건설 강대신 토목환경사업본부 전무 등도 현대건설 출신이다. 고병민 휴먼텍코리아 대표이사 사장도 현대건설 상무 출신이다.

현대건설 출신으로 타 업종에서 대표이사를 역임하는 경우도 많다. 이영희 현대정보기술사장, 현대건설 부사장을 역임한 김호일 현대시멘트 부회장, 현대상선 이재현 대표이사, 최동주 현대아이파크몰 사장, 김병훈 현대택배 사장 등이 현대건설 출신이다.

◇대우건설 출신, 주택·개발 분야 활약
 
대우건설 출신 건설사 CEO도 많다. 특히 주택영업, 개발 임원 중에는 대우건설 출신이 즐비하다.

한화건설 김현중 사장이 대표적인 대우건설 출신 CEO다. 한화건설에는 사장 외의 주요 임원급에도 대우건설 출신이 포진해 있다. 주택사업본부 임원을 지낸 이근포 건축사업본부 부사장과 김원화 기획.PF 민자담당 상무, 봉희룡 주택사업담당 상무 등을 꼽을 수 있다.

진재순 한일건설 회장도 대우건설 사장을 지냈고, 같은 회사 함재우 영업담당 상무도 대우건설 출신이다. 전 호반건설 사장을 지낸 이영씨도 뿌리는 대우건설이다. 윤성식 대구도시개발공사 사장도 대우건설 맨이다.

이밖에 대우건설 주택부문 상무를 역임한 장성각 벽산건설 전무, 계룡건설산업 조경래 영업본부 전무, 우림건설 김주식 상무 등도 대우건설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부동산 디벨로퍼 대표로 변신한 임직원도 많다. 뚝섬 상업용지 1구역 PM과 최근 대전 서남부 택지개발사업을 따낸 피데스개발의 김건희 회장과 김승배 사장은 대우건설 출신 디벨로 인맥의 중심축이다.

또 대우건설 건축사업본부 출신인 이강오 참좋은 건설, 김광식 태화플래닝사장, 김양곤 시우개발 사장, 김하진 메디안개발 사장 등도 대우건설 출신이다.

대우건설 출신 디벨로퍼가 많은 데는 많은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사업의 모든 과정을 직접 챙겨본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피데스개발 김승배 사장은 “대우건설에 근무하면서 부동산 개발 예행 연습을 수없이 해왔다”라며 “이 같은 경험을 발판으로 국내외 개발 사업에 뛰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