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2살 여아 뇌사…경찰, 위탁모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생후 15개월 여아 뇌손상 진단 받아
경찰 "어린이집 CCTV 등도 조사 방침"
  • 등록 2018-10-26 오전 8:41:15

    수정 2018-10-26 오전 8:41:15

서울 강서경찰서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2살짜리 여아가 뇌사 상태에 빠져 경찰이 아이를 돌보던 위탁모를 입건하고 어린이집 등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생후 15개월된 문모양을 돌보던 위탁모 김모(38)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문양은 지난 23일 병원에서 급성 저산소성 뇌손상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문양의 눈 초점이 맞지 않고 발이 오그라드는 증세를 보이자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문양은 평소 주중에는 어린이집에, 주말에는 위탁모에게 맡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문양의 뇌사 원인과 위탁모의 대처,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