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줌인]누구도 예외없는 보이스피싱…"스마트폰 앱으로 발본색원"

장광호 경찰대 스마트치안지능센터장(경정) 인터뷰
보이스피싱 탐지앱 '시티즌코난' 한달 만 12만 다운
출시 후 보이스피싱 피해액 약 450억원 방지 추정
"'카톡'처럼 국민 치안 서비스 대표 앱으로 키울 것"
  • 등록 2021-11-07 오후 4:05:30

    수정 2021-11-07 오후 9:13:22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지난달 대전의 한 은행 창구에서 남성 A씨가 저리 대환대출을 받아야 한다며 현금 1500만원 인출을 요구했다. A씨가 계좌이체를 거부하고 현금 인출을 고집하자 은행 직원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우려해 긴급히 경찰을 불렀다. 출동한 경찰은 A씨의 휴대폰에 경찰 앱을 설치했고 그러자 이미 설치돼 있는 악성앱이 화면에 떴다. 담당 경찰은 “A씨는 탐지한 악성앱을 직접 눈으로 보기 전까지는 자신이 보이스피싱에 당할 뻔 했다는 사실을 절대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금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건이 날로 진화하는 가운데 경찰이 만든 보이스피싱 방지 모바일 앱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경찰대 스마트치안지능센터가 지난 9월 27일 출시한 ‘시티즌코난’이 입소문을 타고 한 달여 만에 10만 다운로드를 넘어선 이후 7일 현재 12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것이다.

경찰대 스마트치안지능센터를 이끄는 장광호 센터장(경정)은 7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보이스피싱 범죄 근절을 위해 지능형 서비스도 똑똑해져야 한다”며 “시티즌코난 출시 한 달 반 동안 약 450억원의 범죄 피해를 막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장광호 경찰대 스마트치안지능센터장.
경찰대 스마트치안지능센터는 데이터분석과 정보기술을 활용해 경찰 활동을 지원하는 연구팀이다. 112 신고나 수사 데이터를 분석해 범인 검거를 돕는 정보를 생산하고 최신 기술을 활용한 시스템을 만든다. 센터가 현재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최우선 과제는 보이스피싱 예방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범죄건수는 3만1681건, 피해액은 7000억원으로 하루 평균 87명이 19억200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묘한 보이스피싱…직관적 탐지앱으로 예방이 ‘최우선’

장 센터장은 “갑자기 공공기관을 사칭한 사람이 전화를 걸어와 몇 시간 동안 몰아치고 은근히 협박하면 보이스피싱에 고스란히 당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 대전 외에도 최근 경기도 광명에서 보이스피싱범에게 낚여 계좌 잔고 전액을 출금해 검찰 직원으로 사칭한 보이스피싱범에게 전달할 뻔한 B씨가 출동한 경찰관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사고를 면했다.

시티즌코난은 이처럼 스마트폰에 자신도 모르게 깔린 악성앱을 찾고 삭제까지 원스톱으로 해주는 서비스다. 출시 한 달여 동안 시티즌코난이 탐지한 악성앱 개수는 4500여개. 대략 앱 이용자 26명 중 1명이 보이스피싱의 덫에 걸릴 뻔했던 셈이다. 장 센터장은 “악성앱을 설치했다는 것은 범행의 결정적 단계가 임박했다는 의미”라면서 “1건당 피해액이 100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한 달여 동안 약 450억원의 피해를 예방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 센터장은 시티즌코난을 ‘카카오톡’처럼 국민 앱으로 만들어 보이스피싱 피해를 근절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보이스피싱 알림문자 서비스 논의에 착수했다. 지진·미세먼지 경고를 알리는 재난경보문자처럼 보이스피싱 피해 주의보를 전 국민의 휴대폰에 보낸다는 구상이다. 장 센터장은 “행안부 논의와 별개로 빠르면 11월 중에 시티즌코난 사용자들에게라도 우선 재난문자와 같은 실시간 알림을 보내려 한다”고 말했다.

통신3사와 휴대폰 기본 앱 탑재도 조율 중이다. 장 센터장은 “제조사와 통신사가 함께 결정할 사항이라 쉽지는 않지만,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기본으로 앱을 탑재해야 한다”면서 “1건당 수천만원 이상의 피해를 넘어 목숨까지 스스로 버리는 악질 범죄를 막기 위해 민·관이 함께 협력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스마트치안지능센터는 장기적으로 경찰뿐 아니라, 통신·금융사, 정부기관이 범죄 정보를 공유해 협업하는 플랫폼을 마련한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특히 앞으로 계속 진화할 보이스피싱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어떤 유형의 수법이 늘어날 지 자동 분석하는 인공지능 보이스피싱 예방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장 센터장은 “민간 업체들이 구축한 인공지능 기술과 경찰의 범죄 정보 대응체계를 접목하면 국민들이 스마트폰으로 내 주변의 범죄 위험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연구개발을 강화해 현장 경찰은 더 편리하게 범인을 잡고, 시민들은 편하게 치안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