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Z플립4’ 발표 직후 신제품 공개?…'삼성 바라기' 모토로라

10일 ‘언팩’ 하루 뒤인 11일 ‘레이저 2022’ 발표
삼성 일정 따라 두번이나 일정 연기 가능성 추측
샘모바일 “우월한 ‘갤Z플립4’서 ‘레이저’ 희생할 것”
  • 등록 2022-08-07 오후 2:29:44

    수정 2022-08-07 오후 2:29:44

사진=바이두 캡쳐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중국 레노보의 자회사 모토로라가 오는 10일 열리는 ‘갤럭시 언팩’ 다음날인 11일 자사의 새로운 폴더블(접는)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폴더블폰 강자인 삼성전자의 잔칫날 직후 신제품을 선보이는 것이어서 의도적으로 시장의 관심을 분산시키려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모토로나는 오는 11일 자사의 차세대 폴더블폰 ‘레이저 2022’을 공개한다. 당초 모토로라의 ‘레이저 2022’ 발표는 지난달 초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이달 초로 연기됐고 최근 또 다시 미뤄졌다. 업계에선 모토로라가 오는 10일 ‘갤럭시Z 폴드4·플립4’ 공개하는 삼성전자를 의식한 행보로 풀이하고 있다.

앞서 많은 중국 업체들은 삼성전자의 언팩이 개최될 때마다 행사 전후 이벤트를 개최해 시장의 시선을 분산해왔다. ‘퍼스트무버’ 삼성전자를 따라잡기 위한 중국 업체들의 전략인데, 실제 시장에선 부정적인 시선이 강한 게 사실이다.

해외 IT매체 샘모바일은 “이런 행보를 모토로라의 용감함이라고 부를 수도 있겠지만 엄청 우월한 ‘갤럭시Z 플립4’의 그늘에서 ‘레이저’ 라인이 희생하는 건 승리라고 볼 수 없다”며 “모토로라가 삼성을 뒤쫓아 ‘갤럭시Z 플립’ 라인을 공략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실은 다를 것”이라고 꼬집었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 오포도 이달내 폴더블폰 차기작을 출시하며 삼성전자 추격에 불씨를 당길 예정이다. 업계에선 오포의 신제품 출시 일정도 삼성전자를 의식한 것으로 분석한다. 앞서 오포는 올초에도 힌지 주름을 대폭 개선한 폴더블폰을 선보이며 경쟁력을 강조해왔다.

지난해 삼성전자에서 가장 인기를 끈 폴더블폰은 ‘갤럭시Z 플립’ 시리즈다. 현재까지 판매된 모든 폴더블폰 중 50% 이상이 ‘갤럭시Z 플립3’다. 단 1대로 폴더블폰 점유율 절반을 가져갔다는 건 압도적인 경쟁력이다. 때문에 중국 모토로라 등이 단 조졸한 라인업으로 앞지르기는 쉽지 않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