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조진래 쓸쓸하게 세상떠나…KT 수사, 노골적 정치보복"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남겨
"조진래, 별건 만들어 인간적 모멸감 줬던 것 같아"
"더 얼마나 죽어야 망나니 칼춤이 멈출지 참담"
"정권· 검찰 일부 언론, 여전히 김성태 죽이기"
  • 등록 2019-05-26 오후 5:41:38

    수정 2019-05-26 오후 5:42:24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 26일 조진래 전 의원 사망 소식에 “그 어떤 ‘정치보복’과 ‘야당탄압’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김성태는 의연하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사랑하는 동생 조진래 의원이 외롭고 쓸쓸하게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아무리 답답하고 억울한 사정이 있더라도 이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등져야 했는지, 원망스럽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황망하기 그지 없다”고 슬퍼했다.

김 의원은 “경남도 정무부지사를 지낸 조 전 의원이 산하기관장 채용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가 여의치 않자 온갖 ‘별건’을 비틀어 견디기 어려운 인간적인 모멸감을 주었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진래는 결국 그렇게 세상을 마무리하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조차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무자비한 권력의 실체”라면서 “지난 연말에는 명예를 생명으로 아는 군인 이재수 장군의 명예와 인권을 짓밟고, 참을 수 없는 모욕과 조롱을 더해 평생을 나라와 군에 헌신한 한 군인이 결국 자결로 생을 마감할 수 밖에 없게 만들었던 이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더 얼마나 죽어나가야 이 망나니 칼춤이 멈출 것인지, 암담하고 참담하기 그지 없다”며 “김성태를 겨냥하고 있는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도 그 노골적인 ‘정치보복’의 의도를 애써 숨기지 않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이 정권과 검찰, 그리고 일부 정치언론은 여전히 김성태에게 부정적인 의혹의 이미지를 덧씌우고, 그런 여론몰이를 통해 끝내 김성태를 소환하고자 지금도 부단히 애를 쓰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

김 의원은 “지금도 여전히 이 정권은 ‘김성태 죽이기’를 향한 무모한 불굴의 의지를 포기하지 않고 있다”며 “이 정권이 아무리 정치검찰을 동원하고 정치언론을 동원해 무리한 정치보복을 감행한다고 해도, 그럴수록 오히려 더 스스로를 초라하게 만들 뿐이라는 점을 분명히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