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금 56만원 차로 시드 잃었던 전예성, 연장 끝에 프로 첫 우승(종합)

KLPGA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 최종 19언더파
허다빈과 연장전 끝에 프로 데뷔 첫 우승 감격
작년 상금 61위, 56만원 차로 시드 잃어
"꿈에 그리던 우승 기뻐..꾸준한 선수 될 것"
7승 사냥 박민지, 공동 46위 숨고르기
  • 등록 2021-07-18 오후 5:18:40

    수정 2021-07-18 오후 9:15:55

전예성이 18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KLPGA 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프로 첫 우승을 거둔 뒤 트로피 대신 왕관과 셉터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
[양주(경기)=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투어 2년 차’ 전예성(20)이 연장 끝에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전예성은 18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총상금 8억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쳐 허다빈(23)과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홀(파4)에서 진행된 1차 연장에서 파 세이브에 성공, 파를 놓친 허다빈을 꺾고 우승 왕관을 썼다. 이번 대회에선 트로피 대신 우승자에게 왕관과 함께 셉터(우승봉)을 줬다.

공동선두에 1타 차 공동 4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전예성은 전반에는 버디 2개에 보기 1개를 적어내 우승 경쟁에서 멀어지는 듯했다.

후반 들어 11번홀(파4)에서 이날 세 번째 버디를 한 뒤 분위기를 바꿨다. 이어 14번(파4)과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하며 선두 허다빈을 1타 차로 추격했고, 17번홀(파3)에서 약 7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어 공동선두가 됐다.

마지막 18번홀에서 티샷이 페어웨이 왼쪽 러프에 떨어졌고 두 번째 샷은 그린에 미치지 못하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그린 앞에서 어프로치 한 공을 홀 1m에 붙인 파를 지켜 기어코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연장전에선 허다빈의 티샷이 페어웨이 왼쪽 러프에 떨어지면서 승부가 전예성 쪽으로 기울었다. 그린을 바로 공략하기 어려운 위치여서 공을 페어웨이 쪽으로 빼내는 데 만족했다. 세 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렸으나 파 퍼트를 넣지 못했다. 전예성은 2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 2퍼트로 파를 잡아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해 데뷔한 전예성은 상금 56만8333원 차로 아깝게 시드를 놓쳤다. 상금랭킹 61위에 그치면서 시드순위전으로 밀린 전예성은 8위에 올라 기사회생했다.

올해도 이 대회 전까지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상금랭킹 79위에 그쳤지만, 이날 우승으로 2년 시드를 받게 됐다. 상금 1억4400만원은 2년 동안 29개 대회에서 번 1억813만원보다 많다.

전예성은 “우승을 목표로 했지만, 이렇게 꿈에 그리던 우승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61위로 시드를 잃어 굉장히 힘들었었는데 오히려 그걸 계기로 마음을 내려놓고 자신 있고 편하게 경기하자고 마음먹었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울먹였다.

이어 “시드를 잃고 엄마와 함께 시드전을 하러 내려가는 길에도 큰 응원을 해주셨고, 그 덕분에 다시 올라올 수 있었다”며 “항상 꾸준하고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예성은 5남매 중의 둘째다. 골프를 좋아하는 아버지는 회사의 창고에 거액을 들여 골프스튜디오를 차려 딸을 지원할 정도로 적극적이었다.

전예성은 “작년 코로나19 때문에 전지훈련을 가지 못해 겨울 동안 창고에서 연습하고 운동한 덕분에 거리도 많이 늘었다”며 “올해 시작할 때는 첫 승이 목표였는데 이제 2승, 3승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예성의 우승으로 지난해 상금 순위 60위 곽보미(30)와 61위 전예성이 모두 우승하는 진기록을 썼다. 곽보미는 5월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에서 프로 첫 승을 신고했다.

이다연(24)과 김소이(27)는 합계 17언더파 280타를 쳐 공동 3위, 박지영(25)과 지한솔(25), 김지영(25)이 공동 5위(16언더파 272타)로 대회를 마쳤다.

시즌 7승 사냥에 나섰던 박민지(23)는 공동 46위(5언더파 283타)에 머물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