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넨셀 "인도서 코로나 치료제 임상 환자 모집 개시"

  • 등록 2022-08-02 오전 9:41:08

    수정 2022-08-02 오전 9:41:08

[이데일리 석지헌 기자] 제넨셀은 경구용(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ES16001(프로젝트명: GNC102)의 인도 제2/3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인도 의약품관리국(DCGI)으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제넨셀은 현재 다국가 형태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10월 국내에 이어 이번에 인도에서도 임상계획 승인을 획득, 개발에 한층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향후 유럽, 러시아 등을 대상으로도 임상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제넨셀은 이번 임상에서 ‘ES16001’의 용량 및 유효성 등을 검증하게 되며, 2상 단계 피험자는 총 424명이다.

제넨셀은 이번 IND 승인 전에 이미 인도 내 20곳의 임상 병원을 확보하고 이 중 9곳에서는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 심의를 통과했다. 이들 병원을 중심으로 즉시 환자 모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임상용 의약품은 국내 임상 및 이전 인도 임상 때와 마찬가지로 제넨셀의 전략적 제휴사인 한국파마에서 위탁 생산하게 된다.

제넨셀 관계자는 “인도에서는 이미 2020년 아유르베다(전통의약품) 임상을 통해 일부 유효성을 확인했기에 이번 임상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제넨셀의 ‘ES16001’은 국내 자생 식물 담팔수의 잎에서 추출한 신소재 기반의 신약 후보물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