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폭우에 실종된 광주 남매, 60대 남성 시신 발견

경기 광주 팔당호 인근서 발견…남은 한명 지속 수색
  • 등록 2022-08-13 오후 3:51:27

    수정 2022-08-13 오후 3:51:27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최근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경기 광주에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11시 30분께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 수상에서 A(64·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던 해병대 전우회가 A씨의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 발경 당시 훼손이 심해 경찰 과학수사팀에 인계할 예정이었으나, 지문 감식 등으로 A씨가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인 것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9일 0시 40분께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A씨와 B(77·여) 씨가 실종됐다. 둘은 남매 사이로 집중호우로 하천 수위 확인 등을 위해 집 밖으로 나갔다가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B씨에 대한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유관 기관은 이날까지 닷새에 걸쳐 실종 추정 지점에서부터 팔당까지 23㎞ 구간에 대한 대대적인 실종자 수색을 이어왔다.

실종자 수색 중인 소방대원들.(사진=연합뉴스, 경기소방재난본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