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최근 2주 코로나19 일 평균 확진자 61.8명…4.7명 줄어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소폭 감소
우려했던 폭발적 확산세 나타나지 않아
수도권서도 확진자 감소세…비수도권서는 소폭 증가
신규 집단감염 29건서 24건으로 감소
감염경로 불명 비율 17.4%→16.5%
  • 등록 2020-10-18 오후 4:30:00

    수정 2020-10-18 오후 4:30:00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추석 연휴 직후부터 최근까지 2주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이전 2주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려했던 추석 연휴로 인한 폭발적인 확산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10월 4일부터 10월 17일까지 추석 연휴 직후부터 한글날 연휴를 포함한 최근 2주간의 코로나19 일 평균 확진자는 61.8명으로 이전 2주간의 66.5명 대비 4.7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방역 관리 상황과 위험도 평가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같은 기간 수도권의 일 평균 확진자는 46.6명으로 이전 2주 대비 51.8명에 비해 5.2명 줄어들었다. 비수도권의 일 평균 확진자는 15.2명으로 이전 2주 14.7명 대비 0.5명 증가했다.

신규 집단감염 건수는 24건으로 이전 2주의 29건 대비 소폭 감소했고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비율은 16.5%로 이전 17.4% 대비 감소했다.

방역 당국은 그러나 아직 감염 재생산지수가 1 내외를 유지하고 있고 국내 발생 환자 수의 감소세가 정체된 상황인데다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 고위험군이 많은 취약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등 불안 요소들이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주부터 수도권의 요양병원, 요양시설과 정신병원 등에 대해 일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가을철 여행 방역 관리를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