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다시 비트코인 상승장…"변동성 주의"

국내 투자자들, 알트코인 위주 투자…"멀리 보고 베팅해야"
지난 15일 업비트서 '누사이퍼' 3000% 폭등했다 폭락
빗썸, 통합 고객지원센터 열고 직원 100명 상주
  • 등록 2021-10-17 오후 4:37:53

    수정 2021-10-17 오후 9:10:40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비트코인이 반년 만에 6만달러를 재돌파하면서 암호화폐 시장이 상승장을 연출하고 있다. 연말까지 상승장이 이어질 수 있다는 ‘낙관론’도 나와 지금이라도 암호화폐 시장에 들어가야 하는지 투자자들의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비트코인의 변동성이 워낙 큰 만큼 투자에 주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17일 비트코인 가격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다음주 초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를 승인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6만달러 초반대에 거래됐다. 일주일새 10%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전날엔 6만2000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점(6만4869달러)까지 근접했다가 소폭 하락했다.

빗썸 통합 고객지원센터 모습 (사진=빗썸)


비트코인은 이달 들어서만 30% 이상 치솟으며 ‘10월에 강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비트코인은 9월에는 지지부진하다 10월에 반등하는 패턴을 보였다. 투자자들 사이에선 ‘업토버(uptober·올라간다는 ‘Up’과 10월을 뜻하는 ‘October’의 합성어)’라는 말이 나돌 정도다.

이번엔 주식시장이 전체적으로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비트코인이 상승 랠리를 펼치면서 암호화폐 투자로 눈을 돌리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환상’만 갖고 뛰어들었다간 손실을 보기 십상이다.

게다가 전문가들은 주식으로 치면 우량주와 같은 비트코인, 이더리움에 투자할 것을 권하는 반면, 국내 개인 투자자들은 투기성이 강한 알트코인에 주로 투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 15일 업비트에 6개월만에 새로 상장된 누사이퍼, 폴리곤, 솔라나 등 세 개의 알트코인이 폭등했다가 폭락하는 일이 벌어졌다. 특히 누사이퍼는 314원에 상장돼 단숨에 1만원까지 3084%가 올랐다 떨어져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누사이퍼는 1900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김준우 쟁글 대표는 “초창기인 암호화폐 시장은 주식시장과 달리 깊이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곳이 적은 데다 아직 뉴스 등에 의해 시세가 많이 움직인다”며 “투자 프로젝트에 관한 이해, 사업 현황 등에 관한 판단 등에는 관심이 부족한 편”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국내 대표 암호화페 거래소들은 투자자 보호에 나서고 있다. 빗썸은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신논현역 부근에 통합 고객지원센터를 열고 암호화폐와 금융 산업 이해도가 높은 직원 100여 명을 상주시키기로 했다. 이 센터는 대면 상담을 위한 오프라인 고객센터, 온라인·전화상담을 담당하는 고객센터, 고객보호를 전담하는 고객보호팀으로 구성됐으며, 365일 24시간 운영된다. 빗썸 관계자는 “투자자가 안전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자산 보호 기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업비트는 연내 100억원을 들여 투자자 보호센터를 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