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 "열심히 처절하게 활동..위선 아니었습니다"

  • 등록 2019-05-25 오후 4:00:01

    수정 2019-05-25 오후 4:00:01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잔나비 리더 최정훈이 최근 불거진 논란에 입장을 전했다.

최정훈은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유영현 학교 폭력 논란과 더불어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지목, 경영 관여 등 일련의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정히한 것이다.

먼저 최정훈은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우선 영현이의 학교 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저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음악 하나만 바라보고 긴 여정을 숨차게 뛰어왔기에 뒤를 돌아볼 시간을 갖지 못했다. 리더로서 잔나비를 대표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최정훈은 김학의 접대 사업가 아들 지목과 관련된 일련의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동안 내 음악에 공감해주시고 제 음악이 추억 한 편에 자리하셨을, 그래서 현재 떠도는 소문들에 소름끼치게 불편해하실 많은 팬분들께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전해드리는게 대한 제 도리이자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유년시절, 학창시절은 아버지 사업의 성업으로 부족함 없었지만 2012년 경 아버지의 사업은 실패했고, 그 이후 아버지의 경제적인 도움을 받은 적은 결단코 없다”고 전했다.

이어 “오히려 이후 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다”면서 “사업의 실패로 신용상태가 안좋으셨던 아버지의 명의로는 부담이 되셔서..우리 형제가 주주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도 그 이유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며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SBS에서 보도한 의혹에 대해서도 최정훈은 하나하나 짚어가며 잘못된 점을 바로잡았다. 최정훈은 “그동안 저와 관련없는 기사 댓글에 제 이름을 거론하며 제 명예를 훼손시킨 이와 기사(아버지 용인 사업건)의 제보자는 동일한 인물 혹은 그 무리라고 추정된다”며 “제보자로 추정되는 그 무리들은 아버지가 가까스로 따낸 사업승인권을 헐값에 강취하려 많이 알려진 아들을 미끼로 반어적인 협박을 수시로 했다”고 전했다.

최정훈은 “저와 제 형에게는 이런 큰 일을 감당할 어느 힘도 꾀도 없다”며 “잔나비와 페포니뮤직은 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들이 무대에서 그리고 현장에서 보셨던 바 대로 밑바닥부터 열심히 오랜 기간에 걸쳐 처절하게 활동해왔다”고 전했다.

그리고 “저희 형제의 원동력이 된 것은 아버지의 돈과 빽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이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 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린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춰지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며 “심려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