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69.44 51.26 (-1.59%)
코스닥 1,020.60 11.28 (-1.09%)

2월 서울 원룸 월세 전달대비 6.3% 올랐다

강남·마포·종로 원룸 월세 최대 8% 상승
  • 등록 2021-03-03 오전 8:46:00

    수정 2021-03-03 오전 8:46:00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봄 이사철인 지난 2월 서울 원룸, 투·쓰리룸 월세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다방)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작년 2월부터 지난달까지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에 등록된 서울 원룸, 투·쓰리룸 매물 월세를 분석한 임대 시세 리포트를 발행, 지난 2월 서울 원룸 평균 월세는 51만 원으로 전달 대비 6.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 중 원룸 월세가 상승한 곳은 15곳, 보합 7곳, 하락 3곳이었다. 가장 많이 월세가 오른 지역은 직장인들이 밀집한 서초구(68만 원)로 전달 대비 7.9% 상승했다.

이외에 강남구(71만 원), 마포구(55만 원), 종로구(50만 원) 월세가 각각 6% 내외로 크게 올랐다. 특히 강남구 월세 평균은 지난 1년 기준 최초로 70만 원대를 돌파했고 전년 동기(65만 원) 대비 9.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투·쓰리룸 평균 월세는 91만 원으로 전달 대비 2.2% 상승했다. 서울 25개 구 중 투·쓰리룸 월세 상승 지역은 14곳, 보합 9곳, 하락 2곳이었다. 가장 큰 오름폭을 보인 곳은 동대문구(76만 원)로 전달 대비 7% 상승했고 이밖에 영등포구(70만 원), 송파구(97만 원), 종로구(97만 원)가 4~6%씩 올랐다.

서울 대학가는 비대면 수업 장기화에 따른 수요 감소로 10개 지역에서 월세가 하락 또는 보합했다. 서울대학교(34만 원)가 6%로 가장 크게 줄었고 건국대학교(41만 원), 경희대학교(42만 원)도 각각 5%씩 큰 내림폭을 나타냈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 센터 관계자는 “전세품귀,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하면서 서울은 주요 지역뿐만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월세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며 “반면 대학가 원룸 지역은 비대면 수업 영향으로 월세 하락이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