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모바일 지갑 사용자 67% “쿠폰 혜택 활용한다”

얍컴퍼니, 2016년 상반기 객 6만4천명 표본추출 분석
6개월간 평균 7.8회 앱 이용. 쿠폰 받은 뒤 5시간 내 활용
상위 1% ‘알뜰족 끝판왕’, 월 평균 4만 2천원치 혜택 챙겨
젊은 여성’이 알뜰 소비에 더 민감
  • 등록 2016-08-29 오전 9:48:24

    수정 2016-08-29 오전 9:48:24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모바일 지갑 앱 사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능은 ‘쿠폰’으로 나타났다.

얍컴퍼니는 2016년 상반기에 얍(YAP) 앱을 이용한 6만4천여명을 표본 추출해 활동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사용자들은 6개월간 평균 7.8회 앱을 이용했으며, 67%는 할인 혹은 증정 쿠폰을 활용했다.

1개월 이상 휴면 후 활동을 재개한 고객 중 과반이 넘는 54.4%의 첫 행동도 쿠폰 발급이었다.

쿠폰을 다운로드 한 뒤 사용하기 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4시간 57분으로 조사됐다. 쿠폰 외 앱 사용자들이 많이 활용한 기능은 ▲가게 찜(관심 있는 매장을 ‘즐겨 찾기’로 등록하는 기능) ▲멤버십 카드 ▲스탬프 적립 ▲신용카드 등록 등으로 조사됐다. 회사측은 쿠폰을 사용한 뒤 관심 매장으로 등록하거나, 관심 매장으로 등록한 뒤 쿠폰을 사용하는 등 두 행위 간의 보완이 이뤄 지고, 이후 멤버십이나 스탬프를 통해 적립하는 행위가 뒤따랐다고 설명했다.

‘상위 1%’ 활동 고객들이 만들어 낸 기록도 눈길을 끌었다. 얍(YAP)을 1년 이상 꾸준히 사용한 고객 중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한 1%는 월평균 30.5회 쿠폰을 활용했다. 이들이 한달 동안 할인이나 증정을 통해 받은 혜택을 판매 금액으로 환산 하면 약 4만 2천원 이었다.

앱 사용자 주 연령대는 15세~34세(65.8%)였으며, 여성 비중이 58.6%로 남성 대비 높았다. ‘젊은 여성’이 알뜰 소비에 더 민감하다는 통념이 증명된 셈이다.

얍컴퍼니 이상엽 부사장은 “사용자의 현 위치를 기반으로 즉시성 있는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모바일 지갑의 핵심 경쟁력”이라며 “자사가 보유한 하이브리드 비콘 기반의 측위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카테고리의 사업자들과 협업해 사용자 경험을 고도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