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지성호, '앗싸 김정은 죽었다' 실망"..당 내부서도 비판

  • 등록 2020-05-03 오후 4:22:57

    수정 2020-05-03 오후 4:22:5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거동 불편설에 이어 사망설까지 제기한 미래통합당 태영호·미래한국당 지성호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비판이 당 내부에서도 나왔다.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서울 송파병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결과적으로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의 억측과 주장은 믿을만한 정보 자료의 미흡과 과거 유사 사례의 패턴 분석에서 실패한 것이다. 잘못된 것”이라며 “너무 확실하게, 너무 자신 있게 공개적으로 주장한 잘못까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틀린 주장이 입증되었으면 겸허하게, 쿨하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 변명을 거듭하거나 정치적 쟁점화로 대응하는 것은 우리 야당의 신뢰가 추락하는 결과가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날 차명진 전 후보가 “김정은 유고 의혹을 제기한 사람을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을 옹호한 것을 겨냥, “총선참패의 원인을 제공한 낙선자까지 나서서 분석실패의 실력 부족을 정치적으로 엄호하는 태도로는 우리 당의 미래가 어둡다”고도 했다.

김 교수는 마지막으로 “제발 실력을 갖추자. 제발 오버 하지 말자. 제발 ‘동굴’에 갇히지 말고 합리적이고 균형 있는 사고를 확대하자”고 일침을 가했다.

지성호(왼쪽)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태영호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당선인(사진=뉴시스)
정원석 전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도 페이스북에 ‘함량 미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탈북을 대표했으면 상징적으로 새로운 통일 담론과 비전을 제시해야지, 그저 반북 정서에 편승한 ‘앗싸 김정은 죽었다’ 발언으로 스스로 가치를 떨어트리는 모습은 실망스럽다”며 태 당선인과 지 당선인을 비판했다.

정 전 대변인은 “진심으로 묻는다. 오늘 김정은이 죽으면 청와대와 민주당이 파르르 떨만한 획기적인 대안과 대응전략이 있으신가?”라며 “제가 태 의원이면 북한 외교체계에 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우리가 어떤 글로벌 역학관계에 근거한 차별화된 전략대응으로 살아남을지 시리즈 별로 발표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 지 의원이라면 꽃제비 시절 목도한 경험을 더욱 살려 민주당이 그토록 좋아하는 인권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하겠다. 그리고 남한 내 젊은 탈북 아이들이 교육받는 여명 학교에 대한 지원 또는 물망초 이사장과 함께 남북 미래세대 공생 모델을 제시해 보겠다”고 조언했다.

정 전 대변인은 “당신들은 이슈 던지는 유튜버가 아니라 미래 대한민국의 통일 담론을 상징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이다”라면서 “그리고 명심하라. 본인들께서 잘못 하면 그 피해는 오롯이 자유와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고 넘어오신 귀한 탈북 동포들에게 갑절 이상의 먹칠을 한다는 것을”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