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日스미토모상사, ‘청정수소·암모니아 사업’ 맞손

청정수소·암모니아 생산·기술 공동 개발·투자
日상사들과 협력…동아시아 공급 안정성 확보
“국내·외 다양한 기업과 수소 협력 확대할 것”
  • 등록 2022-09-30 오전 10:03:23

    수정 2022-09-30 오전 10:03:23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롯데케미칼과 일본 스미토모 상사가 청정수소·암모니아 생산과 기술에 공동 개발·투자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011170)과 스미토모 상사는 지난 29일 오후 화상으로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자리엔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수소에너지사업단장), 우에노 스미토모 상사 부사장(Energy Innovation Initiative Leader)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호주·칠레 등 해외 청정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 투자 △청정수소·암모니아 관련 기술 상용화·공동 사업화 △한국과 일본 암모니아 터미널 공동 투자 △CCUS(탄소 포집·이용·저장 기술) 관련 사업 등에 협력한다.

앞서 양사는 지난 8월에도 미국 시지지(Syzygy)와 함께 세계 최초로 암모니아 광분해 기술의 공동 실증을 진행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청정수소·암모니아 분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7월엔 이토추 상사와도 협력관계를 구축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은 일본 대표 상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동아시아 지역의 수소·암모니아 공급 안정성 확보와 시장 확대의 시너지를 노릴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수소에너지사업단장) 대표는 “롯데케미칼은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에서 국내뿐 아니라 해외의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다가올 수소 경제 사회를 대비해 기반을 더욱 단단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대규모 소비처·대량 공급망·친환경 기술 등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오는 2030년까지 6조원을 투자해 120만톤(t)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활용해 매출액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황진구(오른쪽)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수소에너지사업단장)와 우에노 스미토모 상사 부사장(Energy Innovation Initiative Leader)이 29일 수소·암모니아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