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공과 과는 구분해야"…여권, 논란 속 백선엽 조문

15일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에 안장
통합당·육군협회 "개인묘역 마련해서라도 서울현충원에 모셔야"
독립운동가 단체·군인권센터 "친일반민족 행위자…야스쿠니로 가라"
  • 등록 2020-07-12 오후 4:53:51

    수정 2020-07-13 오후 2:20:32

△1953년 6·25전쟁 당시 백선엽 장군의 모습 [사진=AFP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100세 일기로 지난 10일 별세한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기로 하면서 논란이 거세다. 백 장군의 6·25 전쟁 당시 공로를 인정해야 한다는 이는 서울현충원 안장을 주장했고, 백 장군의 친일 당시 행적을 문제 삼는 이는 현충원 자체의 안장에 대해서 문제삼았다.

국가묘지법 제5조는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현역군인 사망자, 무공훈장 수여자, 장성급 장교, 20년 이상 군 복무한 사람, 의사상자 등을 현충원 안장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국가보훈처와 육군은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이자 6·25전쟁 당시 부산교두보를 지켜 역전의 전기를 마련한 그 공로를 볼 때 현충원 안장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2013년 미8군 사령부가 백 장군을 명예사령관으로 임명하는 등 백 장군은 ‘한·미 동맹’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었다. 11일 빈소에도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잇따라 조문을 하고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미래통합당은 백 장군을 위해 개인 묘역을 별도로 마련해서까지 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서울 현충원은 만장이다. 대한민국육군협회 역시 “백 장군은 평소 6·25 전쟁 전우들과 함께 묻히고 싶어 했다”며 서울현충원 안장을 주장했다. 반면 군 인권센터는 “백 장군이 가야 할 곳은 현충원이 아닌 ‘야스쿠니 신사’”라고 맞받아쳤다. 일제 강점기 당시 일본제국의 군인으로 복역해 독립군을 탄압한 그가 어떻게 현충원에 갈 수 있느냐는 주장이다.

25개 독립운동가 선양단체인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회장 함세웅 신부) 역시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계승한다고 헌법에 명시하고 있는데도 간도특별대 출신이 국군의 뿌리가 되고 구국의 영웅이라 함은 헌법을 거스르고 대한민국 정체성을 흔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는 ‘공과(功過)는 구분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하고 12일부터 본격적인 조문을 하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국가안보실 김유근 1차장, 김현종 2차장 등이 조문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이날 백 장군을 빈소를 찾았고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마친 후 밤 9시께 조문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장례식장에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