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26.18 4.66 (-0.2%)
코스닥 789.83 6.1 (+0.78%)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특별전 '연극의 얼굴'

주요 작품·배우들의 얼굴로 역사 담아
명동예술극장 개방 시간에 '무료 관람'
  • 등록 2020-07-24 오전 9:17:18

    수정 2020-07-24 오전 9:17:18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국립극단은 창단 70주년을 맞아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연극의 가치를 전파하는 특별 전시 ‘연극의 얼굴’을 명동예술극장 로비에서 선보인다.

이 전시는 당초 올 시즌 국립극단의 첫 공연으로 예정됐던 ‘화전가’와 함께 개막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열리지 못했다.

지난 19일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공연 재개와 함께 비로소 대중에 모습을 드러낸 전시 ‘연극의 얼굴’은 얼굴이 담고 있는 다층적 의미에 기대어 다양한 형식으로 국립극단의 70년을 표현했다.

배우사진전 ‘연극의 얼굴’, 아카이브 전시 ‘연극의 시간’, 퍼포먼스 전시 ‘연극의 연극’ 등 국립극단의 70년 역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 작품과 출연배우들의 얼굴, 그리고 극장이 담고 있는 시간과 이야기에 주목했다.

특히 퍼포먼스 전시 ‘연극의 연극’은 배우가 ‘연극의 얼굴’로 변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30분 분량의 1인 퍼포먼스로, 7월 20일, 22일, 23일, 26일 등 총 4회에 걸쳐 명동예술극장 무대에서 진행한다. 4회 모두 다른 배우가 출연해 자신만의 색깔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 장소인 명동예술극장은 1936년 ‘명치좌’로 개관해 영화관으로 쓰였다가 1957년부터 16년간 ‘국립극단’의 첫 전용 극장으로 사용됐다. 이후 남산에 국립극장이 완공되면서 1975년 민간에 매각됐다가, 정부가 다시 건물을 매입한 뒤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거쳐 2009년 명동예술극장으로 재개관했다. 국립극단은 2015년 명동예술극장과의 통합으로 70년 전 첫 전용 극장을 되찾았다.

이성열 국립극단 예술감독은 “전시기간 동안 명동예술극장이 공연장이자 전시장으로서 국립극단이 걸어온 발자취와 한국 연극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명동예술극장 개방 시간에 한해 자유롭게 관람 가능하다. 명동예술극장 개방 시간은 공연 1시간 30분 전부터 공연 종료 후까지다. 단, 퍼포먼스 ‘연극의 연극’은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한편 국립극단은 오영수, 김성녀, 예수정 등 연극인 44명이 각자의 에피소드와 연극의 의미에 대해 들려주는 창단 70주년 기념 기획 영상 ‘여기 연극人이 있습니다’를 23일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에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극단의 70주년 전시 ‘연극의 얼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