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청어 19t 떼죽음…“수질오염 폐사 양상과 달라”

어린 청어, 폐사한 채로 떠올라
창원시장 "재발방지 방안 강구할 것"
  • 등록 2022-10-03 오후 5:09:52

    수정 2022-10-03 오후 5:09:52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최근 경남 창원시 마산만 일대에서 폐사한 어린 청어 떼가 발견된 가운데 시가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최근 경남 창원시 마산만 일대에 어린 청어 떼가 집단 폐사해 시가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창원시는 청어 떼가 폐사한 원인 규명을 위해 남동해 수산연구소에 실시간 해양환경 측정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청어 폐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 정밀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창원시는 이번 집단폐사의 경우 어린 청어에만 국한돼 있다며 해양 수질오염 등으로 인한 통상의 어류 집단폐사와는 양상이 다른 것으로 보고 있다. 시 측은 해수면 수온의 일시적 변화와 어선이 잡은 어린 물고기를 대량으로 버리고 갔을 가능성 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어린 청어 떼는 지난달 30일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양드라마세트장 인근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지난 1일에는 마산합포구 진동면 도만항·다구항에서, 2일에는 마산합포구 3·15 해양누리공원에서 어린 청어 떼가 집단 폐사한 채로 수면 위에 떠올랐다.

창원시는 해양오염과 악취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유관기관 및 어민 200여 명 등과 19t가량의 폐사체를 수거하고 있는 중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이날 관내 해안을 시찰하고 “철저한 원인 규명을 통한 재발 방지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