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렛 요한슨·채닝 테이텀 혐관 로맨스…'플라이 미 투 더 문' 7월 12일 개봉

  • 등록 2024-06-20 오후 6:33:05

    수정 2024-06-20 오후 6:33:05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아폴로 11호 음모론에서 출발한 이야기와 함께 스칼렛 요한슨, 채닝 테이텀의 만남으로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플라이 미 투 더 문’이 7월 12일(금) 국내 개봉을 확정하고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플라이 미 투 더 문’은 인류 최대의 업적, 달 착륙 프로젝트를 성공시켜야만 하는 막중한 임무를 지닌 발사 책임자 ‘콜 데이비스’와 NASA에 고용된 마케터 ‘켈리 존스’가 사사건건 부딪히며 더 큰 성공 혹은 실패 없는 플랜 B를 만들어가는 이야기다. ‘플라이 미 투 더 문’이 7월 12일(금)로 국내 개봉을 확정 짓고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인류 최초로 달에 역사적인 발자취를 남겼던 아폴로 11호 프로젝트,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이 엄청난 사건에는 다양한 소문과 음모가 따라다녀 왔다. 영화 ‘플라이 미 투 더 문’은 수많은 가설과 음모론 중 ‘달 착륙 영상이 할리우드 스타일의 가짜였다면 어떨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낸다.

공개된 보도스틸에는 인류 최대의 달 착륙 프로젝트를 둘러싸고 부딪히는 NASA의 마케터와 발사 책임자의 결정적 티키타카 순간들이 담겨 있다. 우주 경쟁이 뜨겁게 달아올랐던 1960년대, 미 정부는 지난 실수를 덮고 아폴로 프로젝트를 향한 전 국민적인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해 마케터 고용이라는 신의 한 수를 둔다.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마케팅의 대가 켈리 존스와 최초의 유인 달 탐사를 성공시켜야만 하는 발사 책임자로 만난 콜 데이비스, 극과 극의 성향을 가졌지만 이내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모습이 프로젝트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둘 앞에 나타난 정부 고위 관계자 모 버커스의 등장은 이들에게 닥칠 위기를 짐작게 한다. 이 이야기는 인류 최대의 업적인 달 착륙을 두고 무성했던 음모론 중 하나를 소재로 흥미진진하고 유쾌하게 다시 재구성했다. 전 세계가 열광했던 달 착륙의 장면은 진짜인가 가짜인가. 그 궁금증과 함께 두 사람이 다시 힘을 합쳐 아폴로 프로젝트의 흥행을 이끌 수 있을지 호기심이 더욱 치솟는다.

또한, 스칼렛 요한슨과 채닝 테이텀의 극과 극 캐릭터로 불꽃 튀는 상극 케미가 돋보여 눈길을 끈다. 1960년대 NASA의 마케터와 발사 책임자로 완벽히 녹아든 둘은 의상과 헤어스타일에서부터 색다른 연기 변신을 엿볼 수 있다.

궁금해지는 이야기와 배우들의 케미가 엿보이는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는 ‘플라이 미 투 더 문’은 오는 7월 12일(금) 극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