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병헌 협박 실형 선고' 다희 측 항소 "이지연과 경우가 달라"

  • 등록 2015-01-15 오후 4:42:15

    수정 2015-01-15 오후 4:44:25

이병헌 협박 사건, 다희 이지연 항소,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 받은 그룹 글램 멤버 다희와 모델 이지연이 항소 의사를 밝혔다. 사진=다희 SNS, 이데일리DB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 받은 그룹 글램 멤버 다희와 모델 이지연이 항소 의사를 밝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9단독(정은영 판사)은 15일 오전 523호 법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폭력행위 등 처벌법상 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이지연과 다희에게 각각 징역 1년 2개월, 1년을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 이지연과 다희가 금전적인 동기로 범행했으며 포옹 영상을 촬영하려고 사전에 계획을 했다”며 실형을 선고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다희의 관계자는 한 매체에 “재판에서 다희의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것 같다. 판결문을 검토해 항소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다희 측은 이지연과 ‘하나’로 받아들여진 것에 대해 불만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다희는 이지연과 이병헌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알지 못했다”며 “이지연에게 선의의 도움을 주려한 것인데 재판부에서 이 부분이 충분히 판단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지연 변호인은 “가족과 상의한 뒤 항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연의 어머니는 “변호인과 얘기를 한 뒤 항소를 정하겠다”면서 양형 결과에 대해서는 “아무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지연과 다희는 이병헌에게 음담패설 영상의 일부를 보여주고 현금 50억 원을 요구했다. 이에 이병헌은 즉시 경찰에 고소했고, 두 사람은 공갈미수혐의로 지난 9월 구속됐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16일 열린 3차 공판에서 이지연과 다희에게 각각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두 사람이 수차례 반성문을 제출했지만, 이병헌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내용일 뿐 반성하는 기미가 전혀 없다”며 “피해자와 가족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줬다”고 구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 관련포토갤러리 ◀ ☞ 윤상현-메이비 커플 공항 패션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클라라 "소속사 회장에 성적수치심 느껴.. '신선하고 설렌다' 문자"
☞ 윤상현-메이비 커플, 하와이 출국 '시크한 공항 패션'
☞ 인천 어린이집, '실로폰 채로 머리 때려' 폭행 의심 영상 '추가 확인'
☞ 노홍철 근황, 살찐 모습+덥수룩 수염 '그 녀석.. 스페인서 포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