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준석, '이재명이 한 수 아래냐' 질문에 "내가 대표 반년 했으니.."

  • 등록 2021-11-26 오전 10:56:54

    수정 2021-11-26 오전 11:07:35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여의도 정치에서는 자신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보다는 한 수 위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 대표는 26일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선대위 구성을 평가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

이 대표는 “저는 이재명 후보도 지금 중앙정치에 적응하는 과정 중이 아닌가, 이런 생각한다”며 “이재명 후보 하면, 굉장히 추진력이 좋은 사람이다, 그런 생각을 하고 있을 텐데 이게 지방자치선거랑 국회의원들을 상대하는 건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지방자치선거는 성남시장 뽑을 때 성남시의원 같이 뽑는다. 보통 같은 당을 뽑습는다. 경기도지사도 뽑을 때 도의원 같은 당으로 뽑는다. 그리고 절대자”라며 “성남시장이 하는 일에 성남시의원들이 태클 거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중앙정치의 대선 후보와 국회의원의 관계는 조금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아마 이재명 후보도 굉장히 전격적으로 본인이 성남시장, 경기도지사에서 하던 방식으로 정책도 발표하고 이렇게 했으나 굉장히 섣부른 아이디어라고 당의 생각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국회의원들한테도 타박 받고 이러지 않았나”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그래서 이재명 후보가 조금 더 여기에 적응하는 과정 속에서 선대위가 좀 더 날렵해야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저는 그 생각은 접근법은 옳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다만, 그래도 여의도 정치에 대한 숙련도는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회자가 “아직 이준석 대표보다 여의도 정치에서는 한수 아래(라고 생각하느냐)”라고 질문하자 이 대표는 “제가 그래도 대표를 한 반 년 저도 해보지 않았나. 조금은 다를 것”이라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