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언스, 휴대폰 결제시장 `석권`..점유율 53%

지난해 시장규모 사상 첫 2조원 돌파
모빌리언스, 거래액 1조1400억원 달성
  • 등록 2011-01-05 오전 10:26:12

    수정 2011-01-05 오전 10:26:12

[이데일리 박원익 기자] 휴대폰 결제업체 모빌리언스의 지난해 국내 시장 점유율이 50%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빌리언스(046440)는 지난해 휴대폰결제 시장규모를 조사한 결과, 사상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 2조15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중 모빌리언스는 1조1400억원의 거래액을 달성, 53%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디지털콘텐츠 거래액은 전체 거래액의 67%인 1조4500억원으로 전년대비 12% 성장했고, 실물 거래액은 7100억원으로 전년대비 30%의 성장률을 보였다.

모빌리언스는 올해 휴대폰 결제시장도 이같은 추세가 이어져 16% 가량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디지털 거래액은 12% 성장한 1조6200억원, 실물 거래액은 24% 증가한 8800억원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 모빌리언스는 오프라인 실물시장으로 휴대폰결제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글로벌 지불 네트워크 연동을 통해 해외시장 공략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문정식 모빌리언스 대표는 "휴대폰 결제시장은 10년 만에 2조원을 넘을 정도로 성장했고 오프라인 실물시장·해외시장 등 기회도 충분하다"며 "올해는 스마트폰 대중화에 따른 소셜 네트워크 커머스, 오프라인 실물 시장 진출 등 새로운 성장을 마련하기 위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모빌리언스, 계열사에 819억 채무보증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