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막차 끊긴 신용대출…모처럼 잔액 감소

가파르게 증가하던 5대 은행 신용대출 잔액, 17일 감소로 반전
  • 등록 2020-09-20 오후 3:41:42

    수정 2020-09-20 오후 3:41:42

[이데일리 김유성 장순원 기자] 신용대출 막차가 끊겼다.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던 5대 시중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신용대출 잔액이 모처럼 감소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들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17일 기준 126조899억원을 기록했다. 전날인 126조3335억원 대비 2436억원 줄어든 규모다. 당국의 신용대출 규제가 임박하자 시중은행들이 우대금리를 낮추고 신규 대출을 줄이면서 잔액이 감소했다.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이들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 증가세는 가파랐다. 이달 들어 16일까지만 2조588억원 증가했다. 당국의 신용대출 규제가 임박했던 14~16일까지는 신용대출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더 몰렸다.

이날 동안(14~16일)에만 1조1260억원 증가한 것으로 하루 평균 3000억원을 넘는 수준이다.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던 8월(하루 2000억원 안팎)의 속도마저 뛰어넘었다.

지난 10일과 14일 금융감독원과 은행 여신담당 실무진, 임원급의 회의로 신용대출 규제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자 ‘일단 최대한 받아보자’라는 요인이 더해진 것으로 해석됐다.

은행권에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자금 수요가 많은 시기에 대출 잔액이 줄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그만큼 은행들이 신용 대출 관리에 들어갔다는 뜻이다.

금감원이 오는 25일까지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에 신용대출 관리 방안을 요구했기 때문에 당분간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될 전망이다. 실제 금융당국은 고액 신용대출을 줄여달라고 시중은행에 강한 신호를 보냈다. 마이너스통장 등의 문제점도 집중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금융권 안팎에서는 의사나 변호사 같은 고소득 전문직 전용 대출 한도부터 축소하는 안이 돌고 있다. 우대 금리 할인 폭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이들에게 제공되는 신용대출 금리를 올리는 식이다. 1%대 신용대출도 조만간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소비자가 대출을 받겠다고 오면 막을 근거도 없다”면서 “지금 같은 방식의 규제로 대출 증가속도를 조절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