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상납 의혹'에 "지금까지 6번 부인했다"

"부인 자체가 (성상납으로) 관심 쏠리게 하는 것…대응 최소화"
尹 겨냥 "작년 7월부터 치유할 수 없는 갈등 계셨나"
  • 등록 2022-08-19 오전 10:22:43

    수정 2022-08-19 오전 10:22:43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을 둘러싼 성 상납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 방송에서 여섯 차례는 부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및 비대위원장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 전 대표는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SBS ‘8시뉴스’에 출연해 앵커가 성 상납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런 걸 하나하나 부인하는 것 자체가 그분(의혹 폭로자)들이 원하는 대로 이쪽에 관심이 쏠리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응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갈등에 대해서는 “대통령도 사람인데 (나를 향해) 잠시 불편한 마음이 있으셨을 수도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최근 나오는 이야기를 보면 (대통령의 불편한 마음이) ‘원래 그랬다. 작년 7월부터’. 그러면 저를 안 뒤로 내내다. 제가 대통령을 7월에 처음 뵀다”라며 “그러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짚었다.

이 전 대표는 “저희가 얼굴을 맞대고 선거에 대한 진지한 상의를 하고 서로서로 힘을 북돋아 주려고 할 때 이면에는 치유할 수 없는 갈등을 내포하고 계셨던건가”라고 의아해하면서 “저는 그럼 받아들이는 게 다를 것 같다”고 했다.

또 ‘대통령과 만나서 풀(관계를 회복할) 생각은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지금 상황에서는 다 풀려고 하면 굉장히 오래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쓰면서 듣는 오늘의 노동요”라며 디즈니 실사 영화 ‘알라딘’의 수록곡 중 하나인 ‘Speechless(침묵하는)’의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노래 영상을 공유하면서 “이 노래는 MV(뮤직비디오)보다 영화 속 장면이 더 낫다. 저는 카페트(카펫)는 아니고 전기차를 타지만 어쨌든 알라딘의 결말은 A Whole New World(완전히 새로운 세상)입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영상은 1992년에 개봉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알라딘’을 각색해 2019년에 실사로 제작된 영화 중 일부다. 자스민 공주가 강제로 구금당하게 된 상황에 저항하며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다.

3분 19초 분량의 영상에서 이 전 대표는 특히 55초부터 재생되도록 설정했다. 이 구간의 주요 가사는 “나를 족쇄처럼 옭아매는 수 세기 변치 않는 법과 규칙들” “조용히 화초처럼 자리를 지켜라? 이젠 참을 수 없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주말 기자회견 이후 언론 등을 통해 연일 윤 대통령과 여당을 비판해 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