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1575명, '연휴효과'…"'백신패스' 미접종자 차별 안 돼"(종합)

총 검사 11.2만건…2086명→1673명→1575명
수도권 1119명, 전체 71.9%…경남 70명, 대구 49명
"청소년 예방접종 시작, 걱정 더는 노력 강화해 달라"
"백신패스 논란, '일상회복위'에서 사회적 합의"
  • 등록 2021-10-05 오전 9:45:40

    수정 2021-10-05 오전 9:50:17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일 0시 기준 1575명을 기록했다. 연휴를 거치며 총 검사 수가 줄어든 만큼, 확진자 수도 내림세를 보였다. 다만 온전한 통상 평일 검사 수치가 반영되는 주 후반으로 갈수록 확진자는 다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최근 ‘백신패스’를 둘러싼 갈등을 두고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575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557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8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32만 1352명이다. 지난달 29일부터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2884명→2562명→2486명→2248명→2086명→1673명→1575명을 기록했다.

이날 총 검사 건수는 11만 1982건(전날 8만 7290건)으로 통상 평일 18만건 안팎 보다 낮은 숫자를 기록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3만 416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6만 9599건(확진자 288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만 1967건(확진자 52명)을 나타냈다. 위중증 환자는 346명, 사망자는 11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524명(치명률 0.79%)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5일 0시 기준 신규로 2만 5355명이 백신을 접종받아 총 3973만 9505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1차 접종률은 77.4%다. 접종 완료자(2차 접종자)는 20만 9328명으로 누적 2722만 5977명, 53.0%다. 이날 이상반응 통계는 발표하지 않았다.

이날 국내발생 기준 수도권 확진자는 1119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71.9%를 차지했다. 구체적 지역별 확진자 현황은 서울 518명, 경기도는 496명, 인천 105명을 나타냈다. 이밖에 부산 46명, 대구 49명, 광주 14명, 대전 39명, 울산 11명, 세종 10명, 강원 24명, 충북 44명, 충남 33명, 전북 23명, 전남 13명, 경북 57명, 경남 70명, 제주 5명 등 전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다.

연휴 마지막 날인 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출발층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부터 청소년 예방접종 예약이 시작된다”며 “최근 학교 안팎에서 학생 확진자가 부쩍 늘고 있어, 자녀들의 백신접종 여부를 두고 부모님들의 고심이 크실 것”이라고 전했다.

김 총리는 “예방접종의 효과는 분명하고, 미국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며 “의료계에서도,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이나, 고위험군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청소년에게 접종을 적극 권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질병청과 교육당국은, 부모님의 입장이나 청소년의 눈높이에서, 해외 각국의 접종 동향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방접종에 대한 부담과 걱정을 덜어드리려는 노력을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총리는 “최근, 이른바 ‘백신패스’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되어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곧 출범하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는 미리미리 대안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 18명은 중국 제외 아시아 16명, 아메리카 2명으로 이뤄졌다. 국가별로는 필리핀에서 입국한 확진자가 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들은 내국인 5명, 외국인 13명으로 검역단계에서 8명, 지역사회에서 10명이 확인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