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英서 OLED 디지털아트전 개최

OLED 활용한 디지털아트 5점 전시
LGD 화질 우수성과 기술 혁신성 부각
  • 등록 2022-09-29 오전 10:00:00

    수정 2022-09-29 오전 10:00:00

[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는 영국 런던에서 영국을 대표하는 미술디자인대학인 왕립예술학교(RCA·Royal College of Art)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지털아트전 ‘루미너스전’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날부터 열린 이번 전시는 내달 4일까지 열린다. LG디스플레이와 왕립예술학교가 OLED 화질의 우수성과 유리처럼 투명하고 휘어지는 기술 혁신성을 부각하고,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왕립예술학교 석·박사 학생들이 작품 구상부터 기획·창작·전시까지 전 단계에 OLED를 활용해 디지털아트를 제작했으며, 이 중 상위 5개 작품을 갤러리에 전시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디지털아트전 ‘루미너스’에서 관람객들이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커브드 OLED 패널 4대를 상하좌우로 이어붙여 만든 작품명 ‘보이지 않는 혁신(Invisible Reinvention)’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55인치 커브드 OLED 패널 4대를 상하좌우로 이어붙인 작품 ‘보이지 않는 혁신(Invisible Reinvention)’은 마치 물결 모양과 같은 입체적인 화면을 통해 현미경으로 관찰한 미생물의 움직임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투명 OLED 패널을 활용한 작품 ‘타임 플럭스(Time-flux)’는 투명 OLED 패널 4대를 일렬로 배치해, 시간을 의미하는 미디어아트 콘텐츠를 공중에 띄운 듯한 홀로그램 효과로 표현했다. 함께 전시된 ‘알파베타(AlphaBeta)’는 관람객의 뇌파를 즉석에서 스캔해 투명 OLED 패널 2대로 볼 수 있도록 구성한 체험형 작품이다.

작품명 ‘또다른 현실로의 입구(A Room with a View)’는 55인치 OLED 패널 2대를 이어붙인 스크린으로 가상의 현실을 묘사한 영상 콘텐츠를 OLED 특유의 선명한 화질로 경험할 수 있다.

‘타임 플럭스(Time-flux)’. (사진=LG디스플레이)
‘알파베타(AlphaBeta)’ (사진=LG디스플레이)
‘또다른 현실로의 입구(A Room with a View)’. (사진=LG디스플레이)
또 작품명 ‘행동(Behaviours)’은 소리의 진동에 따라 미세하게 변화하는 검은 숯가루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표현한다.

다니엘 바리오스 오닐 왕립예술학교 디자인 학과장은 “OLED는 예술적 창의성을 발휘하도록 영감을 주는 최적의 아트 캔버스”라며 “OLED 기술 선두주자인 LG디스플레이와 협업으로 미디어아트가 도달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민규 LG디스플레이 라이프디스플레이프로모션 담당은 “OLED 패널은 원작자가 의도한 색을 왜곡이나 과장없이 정확하게 표현할뿐만 아니라 투명하거나 휘어질 수 있는 혁신적 폼팩터를 기반으로 최근 글로벌 디지털아트계에서 최적의 아트 캔버스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