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부리 글꼴’로 아름다운 한글 캠페인..스티커도 무료 배포

  • 등록 2019-10-07 오전 9:53:01

    수정 2019-10-07 오전 9:53:0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부리 글꼴. 네이버문화재단 제공
네이버 한글캠페인 ‘부리 글꼴’ 스티커 배포
네이버가 한글날을 맞이해 ‘한글한글 아릅답게’ 캠페인을 한다. 화면용 ‘부리 글꼴’ 사용성 조사부터 사용자와 함께 만든 부리 글꼴 스티커 27종과 클로바 AI 기술로 제작한 ‘나눔손글씨’ 109종 글꼴을 공개하고 무료로 나눠 준다.

네이버 한글캠페인 ‘부리 글꼴’ 사용성 조사
이는 안상수 한글 타이포그래피 디렉터와 함께 디지털 환경에 맞춰 화면용 ‘부리 글꼴’ 개발하는 ‘마루 프로젝트’의 한 과정이다.

부리 글꼴은 인간적이고 따뜻한 감성이 담겨 있어, 오늘날 신문, 잡지, 동화책 등의 인쇄 매체에 주로 쓰이고 있지만, 그동안 해상도와 렌더링 기술의 한계로 소외돼 왔다.

그러나 디지털 화면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폭넓은 글꼴 선택의 자유를 누리고 시대적인 감성을 담은, 완성도 높은 화면용 부리 글꼴의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지난 9월 진행한 온·오프라인 화면용 부리 글꼴 사용성 조사에는 글꼴에 관심이 있는 일반 사용자와 출판인·디자이너 전문가 등 2만여 명이 참여했다. 네이버에 의하면 소설, 시와 같은 감성적인 글과 신뢰감이 필요하고 묵직한 글에서는 부리 글꼴이, 가볍고 일상적인 대화글에서는 민부리 글꼴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 전달하는 글에서는 가독성이나 어울림 면에서 두 글꼴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부리 글꼴의 진중하고 신뢰감 있는 인상이 ‘정보’가 주는 무게감에 더 적합해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보다 자세한 부리 글꼴 사용성 조사 결과는 10월 중에 공개할 계획이다.

지난 8월 안상수 디렉터와 함께 한 부리 글꼴 스티커 워크숍은 한글 레터링을 통해 부리 글꼴의 다양한 가능성을 알아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워크숍 참여자들은 “부리 글꼴이 붓의 쓰기에서 시작된 만큼 미세하고 섬세한 감성을 배울 수 있었다” “부리, 민부리 글꼴의 차이를 알게 되어 주변의 글자들이 한 번 더 돌아볼 수 있는 시선이 넓어졌다” 등의 생각을 밝혔다.

부리 글꼴 스티커 27종은 오는 7일 중에 네이버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네이버 OGQ 마켓을 통해 카페, 블로그, 포스트는 물론 V live, BAND에서 사용 할 수 있다. 부리 글꼴 스티커북은 추첨을 통해 400명에게 10월 중 배송하며 신청은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