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與 "윤석열 안하무인 태도"vs 野 "與의 아무말 대잔치"

신동근,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서 윤 총장 태도 지적
윤 총장 정계 진출엔 "가능성 있다…사람들 좋아하지 않을 것"
최형근, 같은 프로그램서 여당 의원의 질문 태도 비판
"윤 총장, 정치할 뜻 밝힌 것 아냐"
  • 등록 2020-10-23 오전 9:32:39

    수정 2020-10-23 오전 9:32:39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였다고 비난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여당 의원들이 윤 총장을 몰아세웠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전날 법사위 국감과 관련 “안하무인식으로 답변했기 때문에 (라임 옵티머스 의혹) 문제 등이 거의 해소되지 못했다”고 윤 총장에게 책임을 돌렸다. 특히 신 의원은 윤 총장이 ‘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란 발언을 문제 삼았다. 그는 “그런 얘기를 해서 라임이나 옵티머스 또 여러 가지 현안들에 대한 질의보다는 국감장을 달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정치에 뜻을 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진행자가 “정치할 생각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윤 총장이) ‘임기 마친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길이 뭔지 고민해보겠다’는 답을 어떻게 해석하나”고 묻자 신 의원은 “이분이 정치할 생각이 있구나(로 해석했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어제 발언들은 피감기관 증인으로서 부적절하며 거의 정치인 수준, 정치인을 목표로 두고 발언한 게 아닌가(라고 봤다)”며 “그래서 이분이 (임기 후)면 정치할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신 의원은 윤 총장이 정계에 입문해도 성공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그런데 지난번 황교안 대표도 봤지만 국민들은 권력기관 출신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 하면 헌신과 희생보다는 어쨌든 권력기관에 있는 자체가 거의 갑의 위치에 있었기 때문이다”며 “(정치에 입문할 경우 잘 안 될 것으로) 그렇게 본다”고 강조했다.

같은 프로그램과 인터뷰에 나선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다른 의견을 냈다. 최 의원은 “(윤 총장을 대하는)여당 의원의 태도도 만만치 않았다. 똑바로 앉아라, 말꼬리를 잡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 공격수들이 다 모여서 똑바라 앉아라. 말이 그게 뭐냐”면서 “아무말 대잔치란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하나를 하면 열 개를 답을 한다는데 10개, 20개, 100개를 물어놓고 답을 하라고 하면 이게 윤 총장 말처럼 검찰수사에서도 피의자를 검사가 그렇게 수사하지 않는다”며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최 의원은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은 사기꾼 말 한마디 갖고 이제 하고 있다면 그렇다면 검찰을 의심한다면 그럴 때 딱 만든 자리가 민주당 의원이 얘기했던 것 처럼 특별검사 얘기 아니냐”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그는 “윤석열 총장은 정치할 사람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하도록 정치가 검사를 망쳤다”고 힐난했다. 이어 “어제 그리고 정치하겠다는 뜻도 아니고 어떤 공직자 출신으로서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공공의 이익이라는 말도 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