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키우던 '풍산개' 반납에…홍준표 "김정은 보듯 애지중지하더니"

  • 등록 2022-11-08 오전 9:29:29

    수정 2022-11-08 오전 9:29:2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풍산개 국가 반납’을 두고 “개 세 마리도 건사 못하면서 어떻게 대한민국을 5년이나 통치했느냐”고 비아냥 됐다.

홍 시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에 선물 받은 풍산개 세 마리가 이젠 쓸모가 없어졌나 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전 대통령은 2018년 9월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 직후 북한으로부터 풍산개 2마리를 받았고, 올해 3월 윤석열 당선인과 청와대 회동에서 풍산개를 문 전 대통령이 데려가기로 했다.

이에 임기 마지막 날 심성보 대통령기록관과 오종식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은 협약서를 작성했고, 사료비·의료비·사육사 인건비 등으로 약 250여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새 정부 출범 후 예산 지원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하자, 문 전 대통령은 풍산개 ‘곰이’와 ‘송강’을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이에 대해 홍 시장은 “김정은 보듯 애지중지하더니 사료 값 등 나라가 관리비 안 준다고 이젠 못 키우겠다고 반납하려고 하는 거 보니”라며 “전직 대통령은 키우는 개도 나라가 관리해 주나. 참 좋은 나라다”고 비판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 측은 전날 풍산개 국가 반납 논란에 대해 “행안부는 6월 17일 시행령 개정을 입법 예고했으나 이유를 알 수 없는 대통령실의 이의 제기로 국무회의에 상정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행안부는 일부 자구를 수정해 다시 입법예고 하겠다고 했으나 지금까지 진척이 없다. 역시 대통령실의 반대가 원인인 듯하다”면서 “쿨하게 처리하면 그만이다. 대통령기록물의 관리 위탁은 쌍방의 선의에 기초하므로 정부 측에서 싫거나 더 나은 관리방안을 마련할 경우 언제든지 위탁을 그만두면 된다”고 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문 전 대통령 측이 풍산개를 맡아 키우기 위한 근거 규정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대통령실이 반대해 시행령이 개정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