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윤석열 SNS 파문에 소환된 망언, “민중은 개돼지”

윤석열 사과 사진 파문, 기망 행위에 비판 쏟아져
4년 전 나향욱 망언 사건도 회자
후보자 향후 경선 전망에도 악영향 미칠 듯
  • 등록 2021-10-22 오전 11:01:14

    수정 2021-10-22 오전 11:01:14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SNS 대응에 몇 년전 전국민에 충격을 준 개돼지 망언 사건도 회자되는 분위기다.
사진=뉴시스
22일 온라인 공간에서는 윤 전 총장이 이날 밤 사이 올렸다 삭제한 ‘반려견에게 사과 주는 사진’이 화두로 떠올랐다.

21일 윤 전 총장이 전두환 미화 발언에 대해 공식적으로 “송구하다”며 유감을 표명한지 하루 도 안돼 그간 당 안팎에서 나온 사과 요구를 조롱하는 듯한 게시물을 SNS에 올린 셈이 됐기 때문이다.

전날 돌잡이 사진으로 논란을 치르고도 다시 의도를 의심케 하는 게시물을 또 올린 윤 전 총장 측에 여권보다 당내 경쟁자들이 더 격렬한 반응을 보였다. 홍준표, 원희룡, 유승민 후보는 일제히 논평을 내 “국민을 개돼지로 보느냐”며 윤 총장 측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이준석 당대표도 “상식을 초월한다. 착잡하다”며 실망감을 드러냈고, 윤 전 총장 발언을 감싸고 돌던 김재원 최고위원도 “의아하다”며 후보자 태도를 납득하기 어렵다는 점을 인정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이날 “윤 후보가 국민을 ‘개돼지’로 생각하고 있다는 인식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최악의 검찰총장을 넘어 최악의 정치인으로 각인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들도 온라인 공간에서 “내가 니 개냐”, “얼마나 국민을 개돼지로 보면” 등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윤 전 총장 지지세가 뚜렷한 커뮤니티 사이트들에서도 부적절한 대응에 실망했다는 반응이 뚜렷하게 감지된다.

이번 파문은 겨우 4년 전 교육부 고위공직자였던 나향욱씨가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초유의 파면 사태를 겪었던 당시의 기억도 되살리고 있다.

당시 나씨 발언 사태는 종전까지도 공직자를 경외의 시선으로 바라보던 태도가 남아있던 한국 사회 대중의 인식 자체를 일신해버린 사건으로 기억된다. 이후 공직자가 일반 국민에 대해 가져야할 태도, 자세에 대한 지침을 제공해준 사건이기도 하다.

더구나 내년 대선에서 최고공직자인 대통령 자리를 노리는 후보자가 대중과 유권자를 상대로 기망에 가까운 메시지를 던진 이번 사태로, 윤 전 총장 측이 입을 정치적 타격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또 윤 전 총장 뿐 아니라 여야 각 후보자들도 SNS 관리에 상당한 주의를 기울이게 될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